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9.4.6. 갈비치킨마요(한솥도시락) / 지금까지 이런맛은 없었다, 이건 치킨마요인가 갈비마요인가(...) by Ryunan

영화 '극한직업' 이 만들어낸 '왕갈비통닭 광풍(狂風)'
이제 영화도 내려갔고 왕갈비통닭 열풍도 곧 식을 것 같지만, 그래도 유행하는 동안 반짝 나온 상품들은
최대한 이것저것 접해보려고 합니다. 오늘 소개할 이 제품은 한솥도시락의 '갈비치킨마요' 라는 덮밥입니다.

. . . . . .



한솥도시락을 그리 많이 이용하는 일이 없긴 하지만, 신상품이 궁금하여 방문해보게 되었습니다.
신촌역에서 내려 연세대 쪽으로 이어지는 길목에 있는 매장을 방문했는데, 여긴 유동인구가 많아서인지
다른 테이크아웃 전문 한솥도시락과 달리 실내에 먹고갈 수 있는 공간이 있는 카페형 매장처럼 지어졌습니다.


갈비치킨마요의 가격은 3,200원. 그리고 '기간한정' 제품이라고 합니다.
스페셜 갈비 쏘오-스의 절묘한 맛이라고 하는데, 역시 영화 '극한직업' 열풍에 편승한 제품이겠지요.


매장 안에는 무인 주문 포스기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포장하는 손님이나 먹고가는 손님 모두 영수증과 함께 교환권이 나오는데,
매장 카운터에 번호가 뜨면 카운터로 가져가 음식을 받아오면 됩니다.


갈비치킨마요(3,200원) 단품 도착.
먹고가는 손님의 경우 패스트푸드 전문점처럼 쟁반에 음식이 담겨 나옵니다.


용기 안에는 쌀밥과 함께 계란지단, 잘게 다진 후라이드 치킨, 그리고 채썬 파가 들어있습니다.
한솥도시락 불변의 최고 인기메뉴 치킨마요와의 차이점이라면 김가루 대신 채썬 파가 들어가있다는 정도.


별첨으로 조미김, 마요소스, 그리고 한솥 갈비소스 세 가지가 따로 나옵니다.


밥 위에 갈비소스를 먼저 부은 뒤, 그 위에 마요소스를 붓고 숟가락으로 잘 비벼주면 됩니다.
조미김의 경우 취향에 따라 잘게 부숴 밥에 넣어도 되고 아니면 따로 싸먹어도 큰 상관은 없습니다.


같이 나온 숟가락이 플라스틱 숟가락이라 사실 쉽게 잘 비벼지진 않지만, 열심히 소스와 섞이도록 잘 비빈 뒤
다 비벼졌다 싶으면 맛있게 드시면 됩니다. 밥과 소스의 비율은 적당히 잘 맞는 편이군요.


오, 이거 유행에 잠깐 편승하여 나온 메뉴...라고 하기엔 퀄리티가 아주 괜찮은데요,
기존의 치킨마요 베이스에 달콤한 갈비 소스가 첨가되어 마요네즈의 고소함과 갈비소스의 달짝지근함,
그리고 김가루 대신 채썬 파가 들어가 파의 아삭아삭하게 씹히는 식감이 상당히 잘 어울리는 편입니다.
갈비 소스 베이스다보니 좀 소스가 단맛이 강한 편인데, 그 단맛을 마요네즈의 고소함이 아주 잘 잡아주고 있어
개인적으로 정말 맛있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기간한정으로만 나오고 끝나기엔 뭔가 좀 아깝다 싶은 퀄리티.


갈비치킨마요는 기간한정 제품이지만 4월 6일, 현재도 판매중입니다. 여러분도 한 번 드셔보세요!

2019. 4. 6 // by RYUNAN



덧글

  • 2019/04/07 08:12 # 삭제

    치킨마요는 한솥 간판 메뉴인데 갈비소스라니 ㅋㅋㅋ 맛있겠네요!
  • Ryunan 2019/04/10 00:14 #

    네, 치킨마요도 좋았지만 달짝지근한 걸 좋아하는 저로선 저걸 정말 맛있게 먹었습니다.
  • ㅇㅇ 2019/04/08 09:55 # 삭제

    기존 치킨마요랑 큰 차이는 없을거같은데 먹어봐야겠네요
  • Ryunan 2019/04/10 00:14 #

    갈비 소스와 파의 차이더라고요.
  • 응엌 2019/04/09 00:10 # 삭제

    제가 가는 곳은 대파를 너무 많이 얹어줘서 제가 갈비마요를 먹는건지 치킨을 곁들인 갈비대파를 먹는건지 헷갈리더군요
  • Ryunan 2019/04/10 00:14 #

    갈비대파...ㅋㅋ 정말 많이 담아줬나보네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2643154
20066
20006614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