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9.4.12. 맹박골 갈비예찬(하남시 신장동) / 어느 동네든 하나쯤 있을법한 가족모임 감성의 돼지갈비 전문점, 깔끔하고 정갈한 음식들 by Ryunan

동네 근처에 가격대는 다소 있지만, 꽤 괜찮은 갈비를 맛볼 수 있는 갈비전문점이 하나 있는데요,
'맹박골 갈비예찬' 이라는 곳으로 하남시청, 홈플러스 근처에 위치한 돼지갈비 + 소갈비 전문점입니다.

. . . . . .



예전에 가족끼리, 혹은 친척들이 오셨을 때 몇 번 식사하러 갔던 곳이기도 하지요.
돼지갈비와 소갈비가 메인이긴 하지만 단품 식사류도 판매하는 곳입니다. 연중무휴 영업.


가족 단위의 손님이 많기 때문에 1층에는 어린아이 손님들을 위한 놀이시설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큰 식당에 하나쯤 있을법한 어린이놀이방은 없지만 대신 1층에 이런 어린이 놀이시설이 몇 가지 구비되어 있어요.


테이블은 사진에는 보이지 않는 입식 테이블과 좌식 테이블이 반반씩 있습니다.
매장은 건물 2층에 있는데 단체 손님도 받을 수 있을 정도로 넓은 회관같은 갈비집 분위기.


매장 이벤트로 인원수에 맞춰 돼지갈비를 4인 이상 주문하면 2인분은 추가 무료 서비스.
그리고 소 양념갈비의 경우 1인분을 서비스로 더 준다고 합니다. 4인 방문시 꽤 이득이 되는 부분.
특히 돼지갈비의 경우 1인분 기준이 300g이라 한 근이 더 나오는 거니 눈에 확실히 띌 정도의 서비스가 되겠군요.


고기 가격대는 다소 비싼 편. 돼지갈비(수입) 300g 1인분 15,000원입니다. 국산은 17,000원.
이 가게의 경우 갈비 가격이 꽤 높은 대신 다른 사이드 반찬들이 잘 나오기 때문에 그걸로 커버되는 편.


행사 진행하는 걸 정말 매장 이곳저곳에 많이 붙여놓았군요...;;


친구랑 둘이 갔는데, 먼저 수입산 돼지갈비 2인분 주문.
이번엔 주류는 따로 시키지 않았습니다. 둘 다 술 마시고 싶은 생각은 없고 식사에 집중하고 싶어서...


물수건과 식기류, 그리고 양파소스가 담긴 개인 앞접시 세팅.


쌈장과 슬라이스한 마늘. 쌈장은 기성품 기반으로 재료를 좀 더 섞어 만들었습니다.


쌈채소로는 적상추와 깻잎, 그리고 당근과 고추가 나오는데,
특이하게도 길쭉한 접시에 가지런히 담겨 나옵니다. 뭔가 이렇게 쌈채가 담겨나오니 되게 있어보이네요(...?)


슬라이스한 양파는 별도 그릇에 한가득 담겨나와 앞접시에 직접 덜어먹을 수 있습니다.


양파장이 담긴 앞접시에 슬라이스한 양파를 담아 세팅 완료.


콩나물과 파를 함께 무쳐낸 파절이.


직접 만든 드레싱 소스를 듬뿍 얹어낸 양상추 샐러드.


마카로니와 옥수수콘 통조림을 같이 넣고 버무린 감자 샐러드와 오렌지.


채썬 양배추 위 훈제오리고기, 오리고기 왼편에 다소곳이(?) 놓여진 건 물에 씻은 묵은지입니다.


오리고기를 묵은지에 싸서 먹으라고 같이 나오는 메뉴인데,
고기 굽기 전 가볍게 집어먹기 무난무난하게 좋습니다. 오리고기를 묵은지에 싸먹는 방법은 처음.


볶은 김치가 함께 담겨나오는 두부김치. 돼지고기가 없는데도 불구하고 꽤 맛있게 잘 볶았습니다.


고깃집 기본반찬으로 나오는 것 치고는 다소 특이하긴 하네요.
맛이 괜찮았으니 큰 문제는 될 게 없지만...


고기 주문시 자리에 깔리는 상차림은 대략 이 정도.


사진에 보이는 불판 위 갈비뼈 한 대와 살코기가 1인분.
굉장히 반듯하게 생긴 모습이 갈빗대에 다른 살코기를 이어붙인 것 같지만, 뭐 적당히 알면서도 먹는거라...


나머지 1인분은 쟁반에 담겨 있습니다.
300g 1인분 기준이라 다른 고깃집에 비해 양은 좀 더 많은 편.


한쪽 면이 익은 뒤 한 번 뒤집기.


어느 정도 익었다 싶었을 때 적당히 한 입 크기로 먹기 좋게 잘라준 뒤 조금 더 구워줍니다.


칼집을 낸 돼지고기가 구워지는 모습을 좀 더 가까이에서 한 컷.


약간 타버리긴 했는데(...) 적당히 잘 익었다 싶을 때 사이드로 빼낸 뒤 하나씩 집어먹으면 됩니다.


2인분을 주문해서 갈빗대가 딱 두 개 나왔는데, 잘 익은 갈빗대는 사이좋게 하나씩.


옛날에 어른들이 돼지갈비는 뼈 근처에 붙어있는 고기가 가장 맛있다 - 라는 이야기를 한 적이 있었는데,
그 때는 그게 잘 이해가 안 되었는데, 요즘은 이해가 되는 중. 그리고 꼭 맛 때문이 아니더라도
살코기에 돼지갈비 뼈를 접합하여 나오는 갈비가 워낙 많아 그걸 은연중에 인정하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드는군요.


사이드로 익은 고기를 다 몰아넣은 뒤 가운데 빈 자리는 한 덩어리 남은 돼지고기를 다시 올려놓았습니다.


양념이 너무 달거나 자극적이지 않으면서도 꽤 잘 된 편이라 함께 나온 야채랑 같이 먹기 좋습니다.


이런 식으로 쌈을 싸먹는 것도 괜찮지요. 양파와 채썬 파절이를 함께 얹어서...


어느 정도 간이 되어있기 때문에 별도의 쌈장 같은 양념장 없이
이렇게 양파와 함께 먹는게 제가 제일 좋아하는 취향. 여러분은 어떤 방식으로 고기 즐기는 걸 제일 좋아하시나요?


고기를 어느정도 남겨놓은 상태에서 식사로 밥을 시킬까 냉면을 시킬까 고민하다 비빔냉면을 선택.
냉면이 나오면서 동시에 온육수가 한 컵 먼저 나왔습니다.


식사용 비빔냉면(6,000원)


적당히 양념장 많이 얹어지고 오이, 무생채 등의 고명이 함께하는 전형적인 고깃집 냉면.
고기 먹은 사람들이 주문할 수 있는 양 적은 후식냉면이 따로 있는 게 아니라 온전한 1인분으로 제공.


고기와 함께 싸 먹는 냉면을 즐기기 위해 돼지고기 구운 걸 조금 남겨놓았습니다.


비빔냉면이긴 하지만 국물이 조금 자작한 스타일입니다. 단맛이 아주 강하진 않지만, 양념 맛은 꽤 강한 편.
대개 고깃집에서 먹는 식사 냉면들은 양념이 세게 나오는 경우가 많더라고요. 개인 취향에는 잘 맞습니다.
평양냉면 같은 물냉면도 좋아하긴 하지만, 역시 고깃집에서 먹는 냉면은 비빔냉면을 훨씬 더 선호합니다.


냉면 면발에 돼지갈비를 싸 먹는 조합의 즐거움.
이 조합은 정말 최고의 조합인지라 괜히 육쌈냉면이란 브랜드가 나온 게 아닌 듯.


가격대가 다소 높긴 하지만, 음식들이 비교적 정갈하게 나오고 구색도 나쁘지 않은 편이라
나름 잘 먹었던 것 같군요. 2인 기준으로 돼지갈비를 2인분만 시켜도 충분히 배부르게 즐길 수 있습니다.


계산대 앞에는 커피 머신이 있는데, 믹스커피, 아메리카노 머신이 별도로 있어
원하는 커피를 선택해 마실 수 있다는 것이 좋군요.
이 외에 사진은 없지만 디저트로 바 아이스크림을 200원에 판매하는 아이스크림 냉장고도 있었고요.


아메리카노 한 잔으로 마무리.


어느 동네를 가나 하나쯤을 있을 법한 분위기의 돼지갈비 전문점 '맹박골 갈비예찬'
친구들보다는 주로 나이 있는 어르신들을 모시고 가거나 혹은 가족 안뒤로 외식하기 좋은 고깃집이었습니다.

. . . . . .


※ 맹박골 갈비예찬 찾아가는 길 : 하남시 장지마을 중앙버스차로정류장 GS셀프베스트원주유소 옆건물 위치

2019. 4. 13 // by RYUNAN



핑백

덧글

  • KAZAMA 2019/04/16 00:28 #

    친구랑 몇번가봤다가 좀 아닌거 같아서 그다음부턴 미사쪽에 있는 송추 가막골로 갑니다(........)
  • Lumin 2019/04/17 23:40 # 삭제

    미사리 가기전에 있는 훈장골도 나쁘지 않아요 어른들 모시고 가기엔 청솔이 딱이긴 한데 자가용이 있어야 한다는 함정이..
  • Ryunan 2019/04/21 22:47 #

    훈장골도 예전에 한 번 할머니 모시고 가본 적 있었습니다. 거기도 담에 한 번 가 봐야겠네요.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1207919
48399
18486450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