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9.4.16. 버거펠라즈(신촌 - 창천동) / 파격적 비주얼의 치즈버거 '치즈하이맥스', 하지만 직원때문에 다시 방문하고 싶지 않은 집 by Ryunan

신촌에 위치한 수제버거 전문점 '버거펠라즈' 라는 곳을 다녀왔습니다.
나름 꽤 괜찮은 수제버거집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지인들과 함께 다녀오게 되었습니다.

. . . . . .



카운터에서 먼저 선주문 결제를 한 뒤 자리에 앉아 기다리면 음식을 받을 수 있는 시스템.


메뉴판을 한 컷. 버거 가격은 수제버거 전문점답게(?) 다소 가격이 있는 편입니다.
가장 가격대가 저렴한 치즈버거 단품 7천원부터 시작하여 9,800원까지 총 아홉 종류의 버거가 있습니다.
모든 버거 주문시 4천원을 더하면 감자튀김 미디움 사이즈와 캔 음료가 붙어오는 세트 구성이 가능하다고...


그 밖에 사이드 감자메뉴 및 버거에 추가하는 토핑 메뉴가 별도로 있고 쉐이크류도 판매하고 있습니다.
생맥주라든가 병맥주도 판매하고 있으니 맥주와 함께 피맥을 즐겨도 좋을 것 같군요.


테이블에 비치되어 있는 코카콜라 티슈 통.


탄산음료(2,500원) 주문시 얼음이 담겨있는 얼음컵이 함께 나옵니다. 당연히 닥터 페퍼를...


같이 간 일행이 주문한 펠라즈 버거의 대표 메뉴인 펠라즈 버거(단품 9,000원).
'햄버거의 기준' 이라 할 정도로 가장 기본적이고 알찬 구성의 수제 버거입니다.


이 가게에서 제일 눈에 띄는 제품이라면 단연 '치즈 하이' 라는 버거인데요,
치즈 하이 버거는 두 종류가 있습니다. 치즈 하이(단품 8,000원)치즈 하이 맥스(단품 9,000원)가 있는데,
치즈 하이 맥스로 주문할 경우 사진과 같이 버거 위에 치즈 소스를 끼얹은 충격적 비주얼의 햄버거가 나옵니다.
당연히 손으로 들고 먹는 건 불가능하고 같이 나온 포크, 나이프를 이용해 썰어먹어야 합니다.


제가 주문한 버거는 '치즈 하이(단품 8,000원, 세트 12,000원)'
메뉴판 사진에 있는 '치즈 하이 맥스' 를 보고 치즈 하이도 같은 비주얼로 나올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라 좀 실망.
저렇게 충격적 비주얼의 치즈소스를 부어주는 건 '맥스'를 주문했을 경우고 일반 치즈 하이는 사진과 같습니다.


앞서 말씀드렸듯 단품에서 4,000원 추가시 탄산음료와 감자튀김이 추가로 나옵니다.
케첩이 일반 케첩이 아닌 시판 케첩에서 배합을 한 것 같은데, 좀 매콤한 맛이 나서 맛있더라고요.


비록 충격적 비주얼의 치즈 하이 맥스보다는 못하지만 그래도 비주얼이 꽤 좋은 편입니다.
참깨가 가득 붙어있는 살짝 구운 번도 먹음직스럽게 생겼고요. 쇠고기 패티는 140g.


손으로 들고 먹기에도 큰 부담이 없는 사이즈이긴 합니다만,
패티 위에 얹어진 치즈가 줄줄 흘러내리기 때문에 들고 먹기에 그리 편하지만은 않겠네요.


두꺼운 쇠고기 패티 바닥에는 볶은 양파와 함께 케첩이 발라져 있습니다.
흘러넘치는 치즈의 진한 맛과 쇠고기 패티와의 조합이 매우 좋은 잘 만든 치즈버거라 보면 될 것 같습니다.
바닥에 있는 양파와 케첩이 자칫 느끼할 수 있는 버거의 맛의 밸런스를 꽤 잘 잡아주는 것 같았어요.
야채가 적은 정통 고기와 치즈맛을 느낄 수 있는 치즈버거 계열을 좋아하시는 분들께 추천해도 좋을 듯한 제품으로
맥도날드의 쿼터파운더 치즈의 고급 업그레이드판 - 이라는 느낌을 받을 수 있었던 버거였습니다.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만 사실 가게에서 좀 불편한 일이 하나 있긴 했습니다.
이 때문에 먹는 내내 기분이 불편해서 주문 안 들어갔으면 그냥 나올까라는 생각도 했습니다만...


제품 결제를 하는데, 매장에 카카오페이 결제가 있어 해당 결제를 하기 위해 결제하시는 여직원분께
카카오페이 결제를 이야기하고 어떻게 하면 되냐 물어보니
직원분이 카카오페이 결제방법에 대해 익숙하지 않아 약간 헤매시더라고요.

그렇게 조금 헤맨다 싶더니 주방쪽에 있는 주인인지 다른 상사로 보이는 남자 직원에게 SOS를 요청하셨는데,
해당 남자직원분이 굉장히 짜증이 섞인 얼굴로 손님인 일행들 보는 앞에서 짜증을 있는대로 내며
큰소리로 카운터 앞에서 여직원을 막 혼내며 타박하고 결제를 대신 하던데
앞에서 결제하려 서 있는 제가 무안할 정도로 기분나쁜 소리로 혼내며 짜증은 있는대로 부리며
성질내는 상당히 무안한 모습을 눈 앞에서 보게 되었습니다.
차라리 그냥 카드결제할테니 말아달라고 하기엔 이미 너무 진행되었던지라 결제 무르기도 힘든 상황이었고요.

이 때문에 결제 마치고 자리 앉아있는데, 기분이 굉장히 불쾌해져서
바로 조리가 안 들어갔으면 그냥 결제 취소하고 나가려 했는데 확인해보니 이미 조리가 들어갔다고 해서
음식을 어떻게 먹고 나오긴 했습니다만, 먹는 내내 가시방석에 앉아있는 듯한 기분.
뭐라 한마디 하고 싶었지만 일행들도 있고 좋은 이유로 만난 자리기 때문에 분위기를 깨고 싶진 않아
별도로 말은 안 했지만 먹는 내내 기분이 꽤 안 좋았고 설령 음식은 맛있었을지도 몰라도
손님 대놓고 앞에서 무안할 정도로 동료 여직원에게 짜증냈던 남자 직원 때문에
다시 재방문하고 싶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 유쾌하지 않은 곳으로 기억에 남게 될 것 같습니다.

당사자분께서 이 글을 볼 일이 있겠느냐마는, 혹시라도 보게 된다면
능숙치 않은 직원 타박하는 건 있을수 있다쳐도 최소한 그런 행동은 손님 보는 곳 앞에서 안 했으면 좋겠군요.


식사자리가 좀 불편하긴 했지만, 날씨는 정말 좋았습니다.
미세먼지 때문에 매일매일이 숨쉬기도 껄끄러운 날씨였는데 비가 온 직후가 매우 맑았던 하늘.

. . . . . .




마무리는 근처의 추천받은 카페에서 커피 한 잔.
한 번 맛보시라며 아몬드가 들어간 솔트 초콜릿을 조금 받았는데, 단짠단짠한 맛이 매력적이었습니다.

. . . . . .


※ 버거펠라즈 찾아가는 길 : 경의중앙선 신촌역 1번출구 하차 후 신촌유플렉스 방향으로 이동, 올리브영 뒷편 위치

2019. 4. 16 // by RYUNAN



덧글

  • ㅇㅁㅇ 2019/04/17 10:07 # 삭제 답글

    카페는 어디인가요?
  • Ryunan 2019/04/21 22:48 #

    저도 정확한 상호명을 기억 못하겠습니다...ㅡㅜ 신촌 지하에 있던 카페였는데 말이죠.
  • ㅇㅇ 2019/04/17 21:15 # 삭제 답글

    저렇게 사람들 앞에서 대놓고 뭐라하는 사람들은 진짜 인성교육자체를 잘못받은듯.. 조용히 불러서 뭐라고 하는것도 아니고 참.. 맛을 떠나서 그냥 가기싫네요 저런곳은
  • Ryunan 2019/04/21 22:48 #

    네, 그래서 딱히 더 재방문하고 싶은 의사가 들지 않는 곳이었습니다.
  • 2019/04/19 08:04 # 삭제 답글

    맞아요 해도 안보이는데나 안들리는데서 하지 손님앞에서 그게 무슨 매너인가요 ㅠㅠ
  • Ryunan 2019/04/21 22:49 #

    계산하는 제 입장으로서 '이거 내가 잘못한 거 아닌가' 싶을 정도로 너무 무안하게 짜증을 내더군요.
  • 2019/04/30 16:48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8786277
43394
17084429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