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9.4.23. 하노이 별★(사당동) / 푸짐하다! 고기많다! 진한 쇠고기 육수의 쌀국수가 맛있는 프랜차이즈 by Ryunan

사당역과 이수역 사이에 위치한 베트남 쌀국수 전문점 '하노이별' 이라는 곳을 다녀오게 되었습니다.
근처 게임센터에서 근무중인 모 친구가 자주 찾아가는 곳이라 궁금하던 차 저도 한 번 방문.
매장 출입문이 나무로 만들어진 문에 실내는 작은 창문 한 개가 전부라 다소 신비로운 분위기가 감도는 곳.

. . . . . .



가게 매장 한쪽 벽은 겉옷과 가방 등을 벗어놓을 수 있는 옷걸이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여름은 그렇다쳐도 겨울철 좁은 매장에 오면 겉옷 보관이 난감한데, 확실히 이런 게 있으면 편리하겠지요.


매장은 오픈형 주방과 바 테이블로만 구성되어 있습니다.
실내가 그리 넓지 않아 약 10명 정도 들어오면 꽉 찰 것 같군요. 여럿이 오는 것보다 혼자 또는 둘 방문을 추천.


자리에 앉은 뒤 먼저 나오는 따끈한 차.


테이블에는 다진 땡초(매운고추), 그리고 칠리소스해선장소스 두 가지가 비치되어 있습니다.


기본 수저 세팅.


메뉴판을 한 컷. 미스사이공 같은 저가형 쌀국수집은 아닙니다.
쌀국수는 8,000원부터 시작하고 재료가 어떤 게 들어가느냐에 따라 최대 12,000원까지 가격폭이 다양.
그 밖에 밥을 먹고싶은 사람들을 위한 국밥, 돼지고기덮밥, 볶음밥 등의 메뉴가 있는데
'하노이 국밥'은 쌀국수 국물 베이스에 쌀국수면 대신 밥이 들어간 음식이라는군요. 의외로 어울린다고 합니다.

사이드 메뉴는 양이 적은 대신 가격이 비싸지 않아 혼자 와도 부담없이 시킬 수 있는 가격대인 것이 장점.


메뉴판 뒷면엔 쌀국수를 맛있게 먹는 방법이 나와있습니다.
고수는 기본으로 나오지 않는데 따로 필요할 시 요청하면 내어준다고 합니다.


절인 양파와 단무지, 그리고 레몬이 밑반찬으로 제공. 레몬은 쌀국수 위에 취향껏 뿌리면 됩니다.
인당 하나씩 작은 종지에 담겨 제공되는데, 이런 식으로 내어주는 거 나쁘지 않네요.


해선장 소스와 칠리 소스도 종지에 담아놓고 쌀국수가 나오길 기다리는 중.


고수도 따로 달라 요청했습니다.
전에도 이야기했지만 잔뜩 넣어먹진 못하더라도 최근 고수의 향을 완전히 극복했습니다.
같이 간 분은 고수를 엄청 좋아하는 분이라 저 정도 나오는 걸 한 접시 더 시켜 전부 넣어드시더군요.


홍두깨살, 양지, 차돌이 들어간 쌀국수(8,000원) 도착.
기본 사이즈만 시켰는데도 다른 가게의 곱배기에 필적할 정도의 꽤 많은 양이 나왔습니다.
면추가나 고기추가 옵션이 따로 있다는데 그 옵션을 추가하면 얼마나 양이 많아질지 가늠이 가지 않는군요.


국물 위에 면, 그리고 세 종류의 쇠고기를 듬뿍 얹은 뒤 슬라이스한 양파와 파, 홍고추를 올려 마무리.
하노이 국밥을 주문시 이와 똑같은 국물과 고명에 면 대신 밥이 담겨나온다고 합니다.


고수잎을 잘게 찢어 쌀국수 위에 얹었습니다. 한 그릇 기준 저 정도 양이 저에게 딱 맞아요.


쇠고기 고명이 생각보다 꽤 많이 들어있습니다.
당연히 저가형 쌀국수 전문점 쌀국수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고 같은 가격대의 타 매장과 비교해도 많은 편.
적어도 여기서 쌀국수 먹으면서 고기 고명이 부족하다 - 라는 말은 나오지 않을 정도의 넉넉함이 마음에 드네요.


쌀국수면과 함께 숙주도 국물 속에 가득 들어있습니다.
숙주를 익히지 않은 상태로 따로 내어주는 경우도 있지만, 기본적으로 여긴 국물에 담가 나오는 형태.


좀 더 매콤한 맛을 즐기고 싶다면 양념 소스통에 들어있는 땡초를 넣어 국물에 섞어먹을 수 있습니다.
약간 가져와 살짝 얹어보았는데, 보기만 해도 매워보이는 땡초와 고추기름이 상당히 얼얼한 맛.
좀 심심하다 느껴지시는 분은 넣어 먹는것도 좋은데 너무 많이 넣지 않는 걸 추천합니다. 상당히 맵습니다.


다른 것보다도 고기 많이 들어가서 정말 좋네요. 국물은 좀 진하고 기름진 맛.
가장 최근에서 먹었던 쌀국수가 답십리에 있었던 베쌀집(http://ryunan9903.egloos.com/4429617)이었는데
그 곳의 국물에 비해 좀 더 기름지고 묵직한 맛이 느껴지는 게 특징입니다. 면은 굵은 면을 사용.


양파를 좋아하기 때문에 중간에 양파도 한 번 추가했습니다.
옛날엔 쌀국수 먹을 때 국물에 양파절임을 같이 넣었는데, 양파절임의 시큼한 맛 때문에
국물 맛이 흐려진다는 이야기를 듣고 지금은 국물에 넣어먹지 않고 그냥 양파를 반찬처럼 따로 먹습니다.



진한 국물맛, 그리고 추가를 따로 하지 않아도 넉넉하게 들어있는 쇠고기 고명이 마음에 들었던 곳.
대식가들도 충분히 든든하게 한 끼 식사를 할 수 있는 괜찮은 쌀국수집이었습니다. 맛있게 잘 먹었어요.
쇠고기 국물 맛이 좋아 이 국물에 말아먹는 국밥 스타일의 식사도 괜찮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분위기가 꽤 아늑한 편이라 손님이 많이 몰리지 않는 시간대엔
쌀국수 국물에 튀김요리 시켜서 느긋하게 술 한잔 해도 괜찮을 분위기. 도란도란 얘기나누기 좋은 분위기입니다.


하노이별은 곳곳에 매장을 두고 있는 프랜차이즈 쌀국수 전문점이라고 합니다.
다만 아쉽게도 매장을 찾아보니 세종시 이외엔 거의 대부분 매장이 서울, 수도권 쪽에 몰려있는 게 흠인데
지방에도 확장될 수 있으면 좋겠네요. (하노이 별 홈페이지 : http://hanoistar.co.kr/)

. . . . . .


이번 식사 후 디저트 티 타임은 사당역 10번 출구 앞에 위치한 파리바게뜨에서 마시는 딸기 라떼(3,000원)
여기 예전에 브런치 행사를 시범적으로 했던 매장인데, 지금은 아쉽게도 브런치 행사는 종료되었습니다.
(파리바게뜨 브런치 : http://ryunan9903.egloos.com/4426393)

. . . . . .


※ 하노이 별 찾아가는 길 : 지하철 2,4호선 사당역 10번출구 하차 후 이수역 방향으로 직진, 이디야커피 앞에서 좌회전

2019. 4. 23 // by RYUNAN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51358212
60181
17977152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