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9.5.31. 지평막걸리 한 잔 천원, 안주는 한 접시 이천원 / 황학동 풍물시장 내 서서먹는 막걸리집 by Ryunan

예전에 한 번 다녀온 적 있던 '황학동 풍물시장' 을 주말에 다시 한 번 다녀왔습니다.
평소 이런 곳에 지대한 관심이 있는 블로그 이웃, 종화君과 함께 다녀왔는데요,
이번에도 지난 번에 방문했던 막걸리 한 잔에 1,000원 하는 풍물시장 내 한 막걸리집을 찾게 되었습니다.
(황학동 풍물시장 천원막걸리 첫 방문 : http://ryunan9903.egloos.com/4428085)

. . . . . .



소 허파 등의 부속 부위와 순두부가 끓고 있는 매대.


허파볶음 한 접시와 지평 막걸리 두 잔, 합쳐서 4,000원이라는 황학동에서나 볼 수 있는 놀라운 구성.
얼마 안 담겨있긴 하지만(이후에 채워졌지만) 마늘쫑과 멸치볶음은 기본 안주로 비치되어 있습니다.


지평막걸리 두 잔. 한 잔 1,000원이라는 부담 없는 가격 때문에 항상 사람들로 붐비는 곳.
서서 먹고가는 협소한 공간임에도 불구하고 찾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멸치와 마늘쫑은 테이블에 있는 게 다 떨어지니까 바로 채워주는군요.


돼지껍데기와 소 허파 등의 부속을 함께 볶아낸 볶음(2,000원)
잘게... 까진 아니지만 투박하게 썰은 깻잎이 함께 제공되어 같이 먹으면 됩니다.


혼자 먹기에도 적당하겠지만, 배 채우는 용도가 아니면 둘이 하나 시켜 나눠먹어도 좋은 양.
고추장 양념에 버무려 적당히 막걸리랑 잘 어울리게끔 매콤하게 볶아낸 것이 특징.


살코기 부위가 따로 없기 때문에 이런 류의 부속부위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추천합니다.
그냥 먹는 것보다 깻잎과 같이 먹으면 특유의 향이 더해져 좀 더 맛있게 먹을 수 있습니다.


돼지껍데기는 개인적으로 볶음보다는 바싹 구워먹는 걸 좀 더 선호하는 편이긴 하지만...
볶은 걸 싫어하는 것까진 아니어도 그렇게까지 선호하는 것도 아닙니다. 바삭하게 구운 쪽이 더 좋아요.


마무리는 종이컵에 담은 오뎅국물이 아닌 홍합 국물로...


엄청 북적북적하면서 또 시끌벅적한 곳인데, 부담 없는 가격에 가볍게 한 잔 하기 좋습니다.
황학동 풍물시장 돌아보기 전에 가볍게 한 잔 하면 적당히 배도 차고 알딸딸해져(?) 좀 더 기분이 업된 상태로
기분 좋게 이 일대를 돌아볼 수 있으니까요. 지역 특성상 연세 있는 분들이 꽤 많기 때문에
그런 분위기라도 괜찮다면 황학동 풍물시장 간 김에 잠깐 들러서 지평막걸리 한 잔 하고 가세요.


주말의 황학동 풍물시장은 수많은 사람들로 늘 북적거리는 분곳.
신설동에서 시작하여 동묘앞까지 쭉 이어지는 거리는 홍대, 강남 번화가의 북적임과는 다른 분위기가 있습니다.

. . . . . .


황학동 수입식품 매장에 있던 미군 전투식량. 실제 미군부대에서 가져온 건가...
결국 같이 간 종화君은 호기심을 이기지 못하고 하나 구매. 저는 음... 3,000원 정도면 샀을 거 같다는 생각.


김성모 화백(?)의 마계대전 아이큐점프판 전질...!!


헌책방에 있는 김유정의 소설 '동백꽃' 에 나오는 최고의 명대사를 한 컷.
예전에도 김유정문학촌 갔을 때 한 번 언급했지만, 저거 실체를 알고 나면 무시무시한 패드립입니다(...)


어째서 달력으로 있는 거야(...)
게다가 이 벽걸이 달력은 지금으로부터 30년 전인 1989년 달력입니다.


왜 이 선거 포스터가 팔리고 있는건데...ㅋㅋㅋㅋㅋㅋㅋㅋ
뭔가 바로 위에 있는 박 전 대통령 달력과 같이 놓으니 본의아니게 대결 구도가 된 느낌;;


풍물시장 안에 있는 비범한 분위기의 조형물. 실제 화포 부속을 가져다 짜맞춘 건가.


평범한 가정집 앞에 이런 시설이 있는데, 대체 이런 걸 만든 사람은 누구일까 싶네요.


인가되지 않은 자 출입금지 - 라는 경고문이 붙어 있는데, 대체 뭔 인가를 받아야 하는건지...
그냥 인가라기보다는 '허락없이 함부로 들어오지 말라' 는 걸 돌려 말한 것 같습니다.
약간 호기심이 들긴 했습니다만 어쩐지 저는 인가받은 사람이 아닐 게 분명하니 들어가보진 않았습니다만...;;

2019. 5. 31 // by RYUNAN



덧글

  • 2019/05/31 13:17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9/06/04 16:36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9/06/01 12:24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9/06/04 16:37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아일랜드 2019/06/03 05:50 # 삭제 답글

    잘 봤습니다... 성동경찰서에서 의경해서 누구보다 구석구석 잘 알지만 막상 한 번도 안가 본 황학동 풍물사장이네요...
  • Ryunan 2019/06/04 16:37 #

    저도 지인 통해서 처음 가 보게 되었지, 지인 아니었음 아마 한 번도 가지 않았을 것 같습니다 ㅎㅎ
  • 이글루스 알리미 2019/06/13 08:13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06월 13일 줌(http://zum.com) 메인의 [푸드]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zum 메인 페이지 > 뉴스 하단의 푸드탭에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나그네 2019/06/13 15:36 # 삭제 답글

    베너 이상하게 해놨내요

    단돈 '천원'에 막걸리
    두둑하게 먹고 오는 집

    정말 천원으로 착각할듯한 제목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7257282
65112
18293845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