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9.6.12. 팔레트커리(PALETTE CURRY 송리단길-송파동) / 예쁜 비주얼의 인도커리 한 그릇, 캐주얼한 분위기의 가게에서 즐기는 인도커리 전문점 by Ryunan

최근 떠오르고 있는 송파구 잠실역 - 송파나루역 사이의 '송리단길' 이라는 이름의 거리.
누가 처음으로 '송리단길' 이라는 이름을 붙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아마 '경리단길' 에서 영향을 받은 듯.
아직은 그렇게 사람이 많이 몰리진 않지만, 캐주얼한 분위기의 가게들이 하나둘씩 자리잡기 시작하면서
그냥 평범한 주택가에서 조금씩 분위기가 바뀌고 있다는 게 피부로 와 닿고 있습니다.

오늘 방문한 '팔레트 커리(PALETTE CURRY)'는 송리단길 안에 위치한 인도커리 전문점으로
지인분의 추천을 받아 같이 방문한 집입니다.

. . . . . .



커리와 난, 탄두리치킨. 이 곳은 인도 커리 전문점입니다.


테이블이 그리 많지 않은 매장 내부는 약 4~5팀 정도 들어오면 꽉 찰듯...
실내 조명이 다소 어둡기 때문에 좋게 말하면 조금 차분하고 아늑한 분위기.


테이블에 촛대가 있는데, 그 위에 녹은 양초가 있는 걸 보니 실제 사용했던 초 같네요.
어쨌든 전체적인 매장 분위기는 대략 이렇습니다. 뭐랄까 최근 이런 거리의 감성이 딱 드러나는 느낌?


커리 메뉴는 총 다섯 가지에 반반 커리가 하나 더 있습니다.
사이드 메뉴로 난이라든가 탄두리 치킨, 쇠고기 등의 메뉴를 주문할 수 있으며 추가 토핑도 주문 가능.


테이블 기본 식기 세팅. 나이프는 딱히 필요없는데 일단 놓여져 있군요.


찬으로는 오이피클 한 가지가 제공됩니다.


난은 플레인 난(2,000원)과 버터 난, 그리고 갈릭 난(2,500원)을 하나씩 추가했습니다.
세 명이 방문해서 각각 하나씩 난을 선택했는데 개인적으로는 버터 들어간 난이 제일 괜찮았어요.
커리에는 밥이 기본적으로 나오기 때문에 의무적으로 시킬 필요는 없지만 가급적 같이 먹는 쪽을 추천.


일행이 주문한 시그니처 메뉴인 팔레트 커리(13,000원)
네 마리의 새우와 함께 각종 야채 튀긴것이 올라가는 대표메뉴로 꽤 예쁘게 세팅되어 나왔습니다.
다른 인도커리 전문점처럼 밥과 커리가 함께 나오는 게 아닌 밥과 커리를 함께 담아 나오는 단품 요리 스타일.


제가 주문한 메뉴는 치킨 버터크림 커리(9,000원) 입니다.


커리가 담긴 접시 한가운데 둥글게 밥을 담고 그 위에 탄두리 치킨과 연근 구운 것을 얹어 마무리.
커리와 치킨이 담겨져 있는 모양새에서 이 가게는 음식 외형을 꽤 신경쓴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소위 '인스타용 음식 플레이팅' 같은 걸 좋아하는 편은 아니지만, 그래도 예쁘게 나오니 보기 좋네요.


커리는 향신료 맛이 강하면서도 너무 자극적이지 않으면서 부드럽고 은은한 달콤함이 느껴지는 게 만족.
별로 맵지 않아 먹는 데 부담이 없습니다. 같이 나오는 난을 이렇게 찍어먹으면 별미.
난 자체만 뜯어먹는 건 단연 버터 난이 제일 낫지만, 커리를 찍어먹는 용도로는 역시 플레인이 제일 나은 것 같네요.


밥과의 조화도 꽤 좋은 편입니다.
비비지 않고 밥과 커리를 따로따로 담아서 한 입, 기분이 편안해지는 맛.


밥은 별도의 추가요금 없이 추가 가능하니 양 많으신 분은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다만 커리는 추가되지 않기 때문에 밥 추가를 원하시는 분은 커리를 어느정도 남겨놓으셔야 합니다.


커리 위에 얹어진 구운 치킨은 튀긴 치킨과는 다른 매력이 있어 마지막까지 맛있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치킨을 그냥 먹어도 좋고 커리를 살짝 끼얹어 커리소스와 함께 드시는 것도 추천.


난으로 접시를 싹싹 긁어낸 흔적(...) 맛있게 먹었습니다.
정통 인도커리 전문점보다는 좀 더 안락고 캐주얼한 분위기에서 식사를 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추천하는 곳.
인도커리를 처음 먹어보는 사람이라면 현지인 분위기 풍기는 전문점도 좋지만
이런 곳에서 인도커리를 처음 입문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송리단길 감성이 물씬 풍기는, 주로 여성분들이 더 좋아할 것 같아보이는 '팔레트 커리' 였습니다.
다음에 기회가 되면 또 방문해도 괜찮을 것 같다는 좋은 인상으로 남았던 곳.


근처 스타벅스.
휘핑 크림이 올라가는 아이스음료를 머그잔에 담으니 뭔가 비주얼이 좀 웃프군요(...)
아이스음료는 머그컵 대신 유리컵이나 투명 플라스틱 컵을 만들어도 괜찮을 것 같은데 사용하지 않는 건
설거지가 쉽지 않은 문제라든지 뭔가 이유가 있겠지요. 아직까진 다행히 크게 불편하진 않긴 하지만...


지인이 일본 여행 중 주변 사람들에게 뿌릴 목적으로 구매해 온 DDR A20 기념 E-amusement PASS 카드.
저도 두 장 정도 확보하긴 했습니다만...
카드가 있음 뭐 해, 본 게임이 한국에 안 나오는걸...ㅡㅜ

. . . . . .


※ 팔레트커리 찾아가는 길 : 지하철 9호선 송파나루역 1번출구 하차 후 첫 번째 골목에서 우회전 후 쭉 직진

2019. 6. 12 // by RYUNAN



덧글

  • 아일랜드 2019/06/12 17:58 # 삭제 답글

    잘 봤습니다... 유튜브도 하시나요?
  • Ryunan 2019/06/17 19:40 #

    아뇨, 저는 유투브는 하지 않고 있습니다.
  • 황신찬양 2019/06/18 14:24 # 삭제 답글

    집 근처에 생간곳이라 한번 가봤는데 괜찮았던 곳인데 여기서 또 보게 되네요...^^
    참, 인근에 오레노 라멘도 근처에 오픈했어요! 국물이 괜찮더라구요.
    만푸쿠와 마제소바가 유명해지면서 조금씩 사람들이 몰리더니 송리단길로 이쪽 라인 상권이 많이 살아났죠...
    대신 원래 있던 편위점이나 한잔 가볍게 하기 좋던 닭꼬치집이 카페나 스티커사진으로 바뀌는건 아쉽더라구요 ㅠㅠ
    참, 송리단길에서 석촌호수 가는 길에 삼방매 옆에 슈야라고 슈크림 파는 곳이 있는데 꽤 괜찮아요. 세트로 아메리카노랑 슈크림 해서 5천원도 안하구요.
    나중에 또 들르실 일 있으면 한번 드셔보세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24810510
85404
17755407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