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9.6.22. 석정분식(부천-심곡동) / 부천대 앞 명물 분식, 덮밥이나 찌개류가 5천원을 넘지 않는 매력적인 곳 by Ryunan

부천대학교 앞에는 꽤 옛날부터 유명한 분식집이 하나 있었습니다. '석정분식' 이라는 곳인데요,
가격도 가격이지만 여긴 한때 '말도안되게 양을 많이 줘서 웬만한 대식가들도 GG치는 곳' 으로 악명(?)높았던 곳.
지금은 비록 그 때만큼 양을 많이 주진 않지만, 가격이 정말 저렴해서 여전히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이라 합니다.

. . . . . .



가게 바깥에 붙어있는 메뉴판. 대부분의 덮밥이나 볶음밥류의 가격이 5천원을 넘는 게 없습니다.
아니 5천원 넘는 메뉴는 돈까스와 치즈돈까스 두 가지가 전부. 2019년 물가인데도 말이지요!


아주머니 한 분이 운영하시는 식당. 꽤 오랜 세월의 흔적이 느껴집니다.
따로 직원을 두고 있지 않기 때문에 반찬이라든가 물, 음료 등은 셀프, 다 먹은 그릇도 반납해야 합니다.


실내 메뉴판도 한 컷. 세월이 지나며 가격이 조금씩 조정된 게 있지만 그래도 여전히 싼 가격입니다.
오른쪽 아래 '반찬, 물은 샐프입니다' 라는 문구가 눈에 띄는군요...ㅋㅋ


매장 한 쪽에 비치되어 있는 반찬통. 그 뒤에는 박스를 막 뜯은 미린다 오렌지 병이 놓여 있습니다.
음식을 주문하면 음료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데 저기서 직접 가져오면 됩니다.


입구 쪽에는 정수기와 함께 국물이 들어있는 보온통이 오른쪽에 비치되어 있습니다.


한동안 아예 안 보인다 싶더니 요새 미린다가 다시 조금씩 보이네요.
환타나 써니텐 계열 음료의 저가형 라인 - 으로 식당이라든가 싼 마트 위주로 퍼지는 듯 합니다.
음료는 직접 가져다 마시면 되고 다 마신 빈 병이 아닌 남은 음료는 뚜껑 닫아서 다시 반찬 코너에 돌려놓으면 됩니다.


채썬 파가 약간 들어간 우동 국물.


반찬은 어묵볶음과 배추김치, 단무지 세 가지가 전부.
김치는 개인적으로 제 취향과 거의 상극이었던 맛이라 한 젓가락만 맛보고 입에 안 댔습니다(...)


어묵볶음은 정말 별 거 아니고 솔직히 그렇게 맛있는 것도 아니었는데, 묘하게 젓가락이 계속 가는 반찬이네요.


일행이 주문한 김치볶음밥(4,500원)
큰 접시에 김치볶음밥을 담고 그 위에 반숙 계란후라이, 그리고 김가루와 다진 쪽파를 듬뿍 얹었습니다.


저는 석정분식의 덮밥류 중 가장 인지도 높고 유명한 제육덮밥(4,500원)을 주문.
역시 큰 접시 위에 흰쌀밥, 그리고 그 위에 제육볶음을 얹은 뒤 김가루, 쪽파, 깨를 듬뿍 뿌려 마무리.


옛날에는 이 제육덮밥의 양이 혼자서 다 못 먹을 정도로 그렇게 많았다고 하는데,
지금은 그 정도까진 아니고 그냥 성인 남성도 든든하게 먹을 수 있을 정도로 넉넉하게 나오는 수준입니다.


제육덮밥 같은 음식은 밥과 반찬을 따로따로 먹는 게 아니라 완전히 비벼놓고 떠먹는 것을 즐깁니다.
전부 비벼놓은 뒤 접시에 넓게 펴 놓으니 어째 양이 더 많아진 것 같은 느낌...;;


막 엄청나다고 할 건 아니지만, 딱 모범적으로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제육덮밥 맛.
'그래 제육덮밥은 역시 이런 적당히 맵고 달짝지근한 맛이지, 아 돼지고기 좋아~' 라는 만족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불맛이 강하게 느껴지는 막 고급 직화제육, 이런 건 아닌 분식집 제육볶음 맛이라고 보시면 될 듯 합니다.


든든하게 잘 먹고 이 날 오후도 활발하게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활동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고보니 우스갯소리로 누군가 남성들 많이 다니는 직장 근처에
제육볶음과 돈까스 같이 하는 식당 만들면 장사 엄청 잘 될 거다 - 라는 이야기를 꺼낸 적이 있는데,
뭔가 곰곰히 생각해보니 오 진짜 그럴 것 같은데? 라는 느낌...

. . . . . .


※ 석정분식 찾아가는 길 : 부천대학교 정문에서 오른편에 위치

2019. 6. 22 // by RYUNAN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1419128
48399
18458816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