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9.7.22. 중화가정(신촌명물거리점 - 창천동) / 괴물짜장면과 괴물탕수육으로 유명한 캐주얼한 느낌의 중화요리 전문식당 by Ryunan

홍대에 '괴물짜장면''괴물탕수육' 으로 아주 유명한 중화요리 전문점 '중화가정'
이야기는 많이 들어봤지만 한 번도 갈 기회가 없었는데, 이번에 홍대가 아닌 신촌 쪽 매장으로 갈 일이 생겼습니다.
중화가정 신촌명물거리점은 신촌 유플렉스에서 경의선 신촌역으로 올라가는 길목에 위치해 있습니다.

. . . . . .


'맛있는 중화가정집' - 계단을 따라 2층으로 올라가면 매장이 나옵니다.


중화가정에서 가장 유명한 도전용 메뉴인 '괴물 짜장면(19,000원)'
이 메뉴는 단품(19,000원)으로도 시킬 수 있지만, 도전용 메뉴로 도전해보는 것도 가능합니다.
12분 내에 면을 남김없이 다 먹으면 음식 가격을 받지 않는다고 하는데, 대식가 분들은 도전해보셔도 좋을 듯.

아, 혹시나 기대하시는 분들이 계실까봐 미리 말하자면 전 저런 거 도전 안했습니다(...)
전 많이 먹는 건 할 수 있어도 빨리 먹는건 절대로 안 하는 주의라...;; 그냥 평범한 거 먹었으니 기대 마세요.


실내 인테리어가 꽤 독특한 편.


저렇게 칸막이로 테이블이 나뉘어져 있어 방해받지 않고 독립된 공간이 나온다는 건 맘에 드는군요.
다만 테이블도 그렇고 의자, 칸막이가 전부 목재라 화재에 좀 취약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은 들었습니다.


에어컨과 냉장고 위에 놓여져 있는 주방장 모자를 쓴 곰 인형의... 머리. 밤에 보면 좀 무섭겠다;;


메뉴판 전체를 한 컷.
메인 식사 하나에 몇 종류의 사이드 요리가 세트로 나오는 '중화세트', '가정세트' 등이 괜찮아보이고
그 외에 단품 중화요리도 여러 가지 준비되어 있습니다. 가격은 동네 중화요리 집보다 평균 천원 정도 비싼 편.


괴물짜장면은 아예 단품 메뉴로 따로 메뉴판에 있군요. 꼭 도전용이 아니어도 주문은 가능한 듯.
그리고 괴물 탕수육은 대 사이즈(27,000원)입니다. 저희는 따로 시키진 않았습니다만;;;


테이블에 비치되어 있는 식기류와 티슈, 그리고 각종 양념통.


물수건을 포함한 기본 식기 세팅 완료. 컵은 종이컵을 사용합니다.
테이블이 4인이 앉기에는 약간 좁은 테이블이라 4인 방문시 조금 밀착해서 앉아야 합니다.


기본 찬으로는 단무지, 그리고 짜사이 두 가지가 제공됩니다.
단무지는 홍콩반점0410의 단무지처럼 얇게 썬 것이 제공되는 것이 특징.


여기 짜사이 양파가 많이 들어가 아삭아삭하니 제 취향에 잘 맞네요.
진짜 중화요릿집에서 나오는 엄청 짠 짜사이와 달리 어느정도 한국인 입맛에 맞게 어레인지를 한 것 같습니다.


같이 간 일행이 시킨 쟁반짜장(14,000원-2인분)
쟁반짜장은 2인분부터 주문 가능하다고 합니다. 사진의 양이 딱 2인분.
짜장에 두껍게 썬 배추, 그리고 부추를 얹어 마무리한 외형이 조금은 독특하지만 맛은 꽤 본격적이었습니다.


식사를 하면서 사이드 요리로 주문한 탕수육(중 사이즈 17,000원)
27,000원의 대 사이즈 괴물 탕수육이 아닌 중 사이즈 미만의 탕수육은 평범한 탕수육으로 제공됩니다.


소스가 완전히 뿌려진 건 아니고 접시 한 쪽에만 뿌려져 나왔는데요, 이건 찍먹일까 부먹일까...
그리고 슬라이스한 생양파가 튀긴 돼지고기 위에 듬뿍 얹어져 있는데 이것도 다른 중화요릿집에서 보지 못한 것.


채썬 당근과 양파를 걸쭉한 탕수육 소스와 함께 볶아내었는데,
뿌먹, 찍먹이라기보다는 소스를 듬뿍 머금은 야채를 탕수육 고기 위에 얹어먹는 방식으로 즐길 수 있습니다.


이거다! 싶은 엄청난 임팩트가 있는 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나쁘지 않네요. 사이드로 먹기 괜찮았던
쫀득한 식감의 찹쌀탕수육입니다. 양파가 많이 들어가 아삭아삭 씹히는 식감이 같이 느껴지는 게 좋은데
특히 저는 생양파를 엄청 좋아하기 때문에 이렇게 양파 듬뿍 얹어주었다는 것에서 꽤 플러스 점수를 받았습니다.

정통 탕수육이라기보다는 독특한 방식으로 재해석한 퓨전 탕수육이라는 느낌.


식사 메뉴로 게살짜장밥을 주문했는데, 밥과 함께 홍합이 들어간 짬뽕 국물이 나왔습니다.


제가 주문한 식사메뉴인 게살짜장밥(7,500원) - 주의할 것은 '게살볶음밥'이 아닙니다.
별도의 곱배기 옵션 없이 보통으로만 시켰는데도 생각보다 꽤 많은 양의 음식이 나왔습니다.


밥 위에 게살과 다진 야채를 넣고 부쳐낸 큼직한 계란지단 한 개가 오무라이스처럼 얹어져 있습니다.
그 옆에 듬뿍 담아낸 짜장소스와 함께 계단지단을 적당한 크기로 잘라 밥과 함께 먹으면 됩니다.


계란지단 안에 들어있는 건 볶음밥이 아닌 흰쌀밥입니다.
왜 '게살볶음밥' 이 아니라 '게살짜장밥' 이란 이름이 붙었는지 충분히 알 것 같습니다.
홍콩반점0410의 대표적인 밥 메뉴인 '짜장밥'도 밥 위에 계란지단 큰 것 하나가 부쳐져 나오는데 그것과 꽤 닮았네요.


처음엔 따로따로 맛을 본 뒤, 어느 정도 먹었다 싶으면 남은 계란지단을 잘게 부순 뒤
짜장과 함께 마구 섞어 짜장밥으로 먹으면 아주 맛있게 먹을 수 있습니다.


계란지단을 너무 오래 부치지 않아 질감이 질기지 않고 숟가락으로도 잘 부스러지기 때문에
밥, 짜장과 함께 비빌 때 잘 섞이는 느낌이 꽤 좋군요. 적당한 달짝지근하고 고소한 맛이 입맛을 당기며 자극.


신촌 근처에서 중화요리가 생각날 때 가볍게 가서 꽤 즐기기 좋았던 만족스런 식사였습니다.
밥 메뉴는 충분한 값어치를 하는 것 같고, 다음에 친구들을 좀 불러서 괴물탕수육도 한 번 나눠먹어보고 싶군요.
그리고 대왕짜장면은 음... 누군가 도전하겠다고 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옆에서 구경을 꼭 해 보고 싶습니다.

. . . . . .


최근 자주 가는 카페 중 하나인 신촌 현대백화점 뒷편의 Papa.


매장이 지하 1층부터 3층까지 있고, 또 테이블 간격이 넓어 간단한 모임 등을 하기에 꽤 좋은 곳입니다.
요새 신촌 쪽에서 모임을 가질 일이 종종 있어 이 곳을 자주 찾게 되었습니다.


빨간벽돌 벽에 걸려있는 돌고래와 액자.


겨울에는 얼죽아(얼어죽어도 아이스 아메리카노), 그리고 여름에는 그냥 아이스 아메리카노.
역시 더울 땐 시원한 카페로 들어와 커피 한 잔 시키고 얼음 담긴 컵으로 열을 식히는 게 제일인 것 같습니다.

. . . . . .


※ 중화가정 신촌명물거리점 찾아가는 길 : 지하철 2호선 신촌역 3번 출구 하차, 현재유플렉스 사거리에서 우회전

2019. 7. 22 // by RYUNAN



덧글

  • 핑크 코끼리 2019/07/23 08:22 # 답글

    짜장이 맛있어보여요!
  • Ryunan 2019/07/24 12:27 #

    짜장 소스는 꽤 맛있었습니다 :)
  • ㅇㅇ 2019/07/23 09:17 # 삭제 답글

    남자 2명이서 한번 먹어보려고 물어보니 양이 최소 5인분이라 극구만류하시길래 포기...!
  • Ryunan 2019/07/24 12:27 #

    아주 잘 먹는 사람이라면 세 명 정도 붙으면 먹어치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Nachito Bendito 2019/07/23 11:20 # 답글

    괴물 짜장면 정도는 드시고 포스팅을 해야.....
    는 농담이고, 사이즈가 궁금하네요..

  • Ryunan 2019/07/24 12:28 #

    저도 실제로 본 건 아니라 잘 모르겠습니다만, 인터넷상에 돌아다니는 사진을 보니 함부로 도전하면 안 될 무서운 물건 같았습니다.
  • 알렉세이 2019/07/24 09:22 # 답글

    쟁반짜장 맛나보입니다. 탕수육은 중짜인데 양이 약간 적어보이네욥
  • Ryunan 2019/07/24 12:28 #

    네, 그래서 그냥 만원 추가하고 대자 시키는 게 나았을까 하는 생각도 조금 있었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6059472
85404
17740950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