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9.9.10. 웨지후라이 + NEW 콘파이 + 기간한정 빅맥소스(맥도날드) / 최근의 맥도날드 이야기 by Ryunan

최근에 야근으로 맥도날드를 몇 번 갔던 것에 대한 기록입니다.
뭐 이것저것 섞여있기는 하지만, 나름 신상품으로 나온 것들 위주로 간략하게 한 번 정리해보려 합니다.
얼마 전 방문했던 날의 저녁, 뭔가 이것저것 굉장히 많은데 쿠폰을 잘 이용해서 만든 6,000원짜리 구성.
결국 양이 너무 많아 치즈버거는 먹지 못하고 포장, 커피는 갖고 다니는 텀블러에 담아갖고 나가야 했지만요.

. . . . . .



최근 맥도날드에서 '웨지후라이'가 새로 나왔는데, 기존 후렌치후라이에 500원을 더하면 교환 가능하다고 합니다.
맥도날드에서 웨지후라이를 먹어보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 한 번 교환해 보았습니다.
일반 후렌치후라이처럼 미리 튀겨놓은 게 없는지 조금 기다린 끝에 바로 튀겨낸 걸 받을 수 있었습니다.


매장차이가 있는지 원래 웨지후라이의 정량이 그런지 모르겠지만, 라지 사이즈가 아닌 미디움임에도 불구하고
후렌치후라이에 비해 양이 꽤 많은 편입니다. 기본적인 감자 크기를 감안해도 꽤 많은 양이었어요.
사진의 양은 약 두어 개 정도 큼직한 덩어리를 집어먹은 이후 '아차' 하고 찍은 건데, 그래도 저 정도니까요.


웨지후라이에는 '화이트 마요 소스' 라는 마요네즈 베이스의 소스가 별도로 제공됩니다.
물론 케첩을 원하면 케첩도 내어주기 때문에 취향에 따라 케첩에 먹어도 좋고 섞어먹어도 좋습니다.


일단 바로 튀겨낸 걸 막 받아서 그런지 만족도는 상당히 높았는데요,
살짝 짭조름한 간이 되어있는 웨지후라이의 속은 담백한 감자의 맛과 촉촉한 식감이 바삭한 표면과 어우러져
포실포실 씹히는 느낌이 좋았는데요, 달콤함과 약간의 산미가 더해진 화이트 마요 소스와 궁합이 좋았습니다.
혹여라도 미리 만들어놓은 웨지감자를 받아 식은 상태면 지금 먹은 것에 비해 만족도가 좀 달라질 수 있겠지마는
만약 매장에 미리 만들어놓은 재고가 없어 '바로 튀긴 걸 받을 수 있는' 상황이면 꼭 교체해서 먹어보시는 걸 권합니다.
막 튀겨나온 감자 - 라는 버프를 어느 정도 감안하더라도 기존 후렌치후라이에 비해 만족도가 높았습니다.

. . . . . .


한때 레시피 변경으로 욕을 심하게 먹었던 맥도날드의 불고기버거.
기존의 불고기 소스에 패티를 담갔다 빼는 방식에서 패티 위에 불고기 소스를 분사하는 방식으로 레시피가 변경된 후
패티에 들어가는 불고기소스 양이 확 줄어 더 이상 예전같은 맛이 나오지 않게 되자 많은 사람들이 분개했는데요,
맥도날드에서도 그 문제를 인식했는지 불고기 소스의 양이 예전과 비슷한 수준으로 어느 정도 회복되었습니다.
비록 예전만큼은 아니라지만 저 정도 소스의 양이라면 어느 정도 납득할 수 있는 양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

. . . . . .


잠깐 출시되었다가 단종, 그리고 다시 부활한 행복의 나라 1,000원 라인업의 '콘 파이'
예전에 비해 더 고소해지고 더 맛있어졌다 - 라고 광고하길래 구매해 보았습니다. 포장은 예전과 동일합니다.


전용 용기 안에 들어있는 콘 파이도 처음 출시되었을 때와 동일한 사이즈와 외형.
(맥도날드 콘 파이 첫 후기 : http://ryunan9903.egloos.com/4426417)


파이 안에는 옥수수 알갱이와 함께 뜨거운 옥수수 크림이 가득 들어있는데요,
애플파이와 달리 크림이 좀 더 잘 흘러내리는 편이라 반으로 갈라먹을 때 흘리지 않도록 조심해야 합니다.
예전 콘 파이에 비해 더 고소해졌다고 하는데, 실제 그 차이가 있는지는 사실 잘 모르겠고
달콤하고 농후한 옥수수 수프를 먹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는, 개인적으론 애플파이보다 취향에 더 맞았던 제품입니다.
지난번에도 한 번 언급한 적 있었지만, 공복 상태에서 허기를 가볍게 달래고 싶을 때 때 먹기 좋은 제품.

. . . . . .

얼마 전 맥도날드에서 '빅맥소스'를 한정으로 증정했던 행사가 있었습니다.
맥도날드의 대표 햄버거인 '빅맥'에 들어가는 소스를 상품화시킨 것으로 맥도날드 빅맥 혹은
최근 기간한정으로 나온 'BLT빅맥' 세트를 라지로 변경하여 주문시 소스 한 병을 무료로 증정했습니다.


아일랜드 드레싱과 외형이 비슷해보이는 '빅맥소스' 는 비매품으로 한 통 중량 240g.
빅맥 햄버거에 들어가는 소스와 동일한 소스가 들어있으며 샌드위치를 만들어먹거나 혹은 샐러드를 먹을 때
드레싱으로 활용하거나, 다양한 곳에 활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다만 저는 빅맥 소스맛을 딱히 좋아하는 건 아니라
원래 이 행사 참여에 전혀 관심이 없었는데, 이 기간에 해외 나가계신 지인분께서 저 소스가 꼭 갖고 싶다고 하여
대신 세트를 구매해서 먹고 소스는 따로 보관했다 지인분 귀국했을 때 선물로 드렸습니다(...)


뭐 소스는 소스고, 저는 빅맥이나 먹어야지요.
지금은 올데이 메뉴라고 하여 어느 시간대에 가든 빅맥 세트를 4,900원에 즐길 수 있습니다. 라지는 5,500원.


예전의 빅맥에 비해 많이 초라래졌다는 이야기가 많긴 합니다만, 그래도 여전히 빅맥은 빅맥.
참깨빵 위에 순쇠고기 패티 두장 특별한 소스 양상추, 치즈, 피클, 양파까지~ 구성된 맥도날드의 간판 메뉴.


맥도날드의 다른 햄버거류에 비해 빅맥을 그렇게 선호하는 편은 아니지만, 가끔 한 번 먹으면 맛있습니다.
저 같은 경우 사실 달달한 불고기버거 계열 아니면, 케첩맛이 강한 쿼터파운더 치즈 계열을 좋아하는 편입니다.
여러분이 가장 좋아하는 맥도날드의 햄버거는 어떤 버거인가요?

2019. 9. 10 // by RYUNAN



덧글

  • 고양이씨 2019/09/11 00:22 # 답글

    전 역시 맥날은 불고기버거 아니면 콘파이에요 :9 ... 지금은 맥날이 주변에 없어서 못먹구 있지만요ㅠㅠㅠㅠ
  • Ryunan 2019/09/22 10:13 #

    저도 애플파이보다는 콘파이 쪽이 좀 더 취향에 맞더라고요.
  • 아비게일 2019/09/11 00:59 # 답글

    전 오로지 모닝....
  • Ryunan 2019/09/22 10:13 #

    맥모닝 좋지요, 특히 해시브라운 참 좋아합니다.
  • 김안전 2019/09/11 06:31 # 답글

    기왕 먹는거면 메가맥이 낫긴하죠. 쿠폰 쓰면 되니 말이죠. 5500원 라지 사이즈는 음료 양 때문에라도 배는 부르더군요. 공식 앱 외에 설문인 마이보이스를 쓰면 콘파이니 이런거 먹을때 음료도 한잔 추가로 시킬 수도 있고 말이죠. 옥수수 좋아하는 분은 별로 안들었다고 맛이 별로다 하시더라고요.
  • Ryunan 2019/09/22 10:13 #

    메가맥 쿠폰을 앱에서 제공하는데, 한 번 기한내에 이용해야 할 것 같습니다. 마이보이스 설문 앱은 항상 애용하고 있습니다.
  • 2019/09/12 15:55 # 삭제 답글

    오 육천원에 푸짐했네요 !마요소스 맛있어보여서 웨지감자 한번 도전해봐야겠어요 ~빅맥 소스는 그저 사우전아일랜드가 아닌가봐요 그렇게 인기가 있던거 보면 ㅋㅋㅋㅋ
  • Ryunan 2019/09/22 10:14 #

    사우전아일랜드와는 좀 다른 소스인 것 같은데, 저는 개인적으로 불고기버거 소스를 더 좋아하기 때문에 크게 관심이 가지 않았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9578721
52045
18535841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