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9.10.31. (46) 뜨거운 한여름밤의 절정, 삿포로는 온 거리가 축제 중! / 2019 류토피아 여름휴가, 홋카이도 북부 by Ryunan

2019 류토피아 여름휴가, 홋카이도 북부

(46) 뜨거운 한여름밤의 절정, 삿포로는 온 거리가 축제 중!
 
(본 여행기 작성에 대한 개인적인 입장은 다음 링크의 여행기 1화 서두를 참고해 주십시오)
. . . . . .



아직 저녁도 먹지 못했는데 여행지에서의 시간은 너무 빨리 가는군요.
샤워한 뒤 옷 갈아입고 시내 중심가인 스스키노 거리로 서둘러 나왔습니다.
좀 전 호텔로 올 때는 보지 못했는데, 바깥에 나가보니 거리 차도 일부가 통제되어 있고 사람들이 많이 몰려있더군요.


어라, 가마 행렬? 뭐지, 지금 축제 기간인가?


그렇습니다. 운 좋게 때마침 한창 축제 기간에 삿포로를 찾아오게 되었군요.
전혀 기대를 하거나 일부러 찾아본 게 아니었는데, 가마 행렬을 여기서 보게 될 줄 몰랐습니다.


가마 옆에 설치된 화려한 무대 위에서는 여성들이 앉아 전통 악기 연주중.


한 쪽에서는 악기 연주, 그리고 다른 한 쪽에서는 가마를 들고 이동하는 행진을 볼 수 있습니다.


가마를 드는 남성들의 연령대는 다양... 한 줄 알았는데, 의외로 노인들이 꽤 많군요.
어떤 기준으로 가마를 드는 사람들이 선정된진 모르겠지만, 나이 많은 분들이라도 힘이 느껴졌다 해야 할까요.

. . . . . .




당연히 영상으로도 짧게 남겨 보았습니다.
역시 이런 건 사진보다는 영상 자료로 봐야지요.

. . . . . .


삿포로는 7월 말부터 8월 중순까지 '맥주 축제' 라고 하여 시내 중심가에 있는 오도리 공원을 중심으로
저녁부터 밤 늦게까지 맥주를 마실 수 있는 축제가 매일 열린다고 합니다.
이곳은 오도리 공원의 맥주축제와는 다른 스스키노 거리의 별개 축제인 것 같습니다마는
여기 역시 차들이 다니는 도로를 막고 음식 파는 부스와 함께 상당한 규모의 맥주 테이블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이미 이 곳은 맥주 마시러 나온 수많은 삿포로 시민들로 인산인해.
맥주는 물론 곳곳에서 꼬치구이 등 음식 조리하며 나온 연기가 진동을 하고 어마어마하게 시끌벅적했습니다.
와, 진짜 여행 중 축제에 사람이 많이 몰린 건 여러 번 봤지만 여기처럼 엄청 몰리는 축제는 또 처음 보네요.


원래는 차가 다녀야 할 거리가 밤에는 이렇게 보행자가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거리가 됩니다.


때마침 퍼레이드가 시작되어 수많은 사람들이 도로 양쪽으로 몰려들었는데요...
여기서 사소한 문제가 하나 있었다면 나 저기 건너가야 된다고(...)


아니... 그러니까 축제 보는 거 좋긴 좋은데, 싫은 건 아닌데... 저 너머로 건너가야 하는데
계속 퍼레이드 행렬이 나오니까 건너갈 수도 없고 다른 길로 빠지자니 이미 인파로 인산인해고(...)

. . . . . .




좋든 싫은 퍼레이드 행렬이 끝날 때까지 이 곳에서 사람들 구경 하면서
건너갈 기회가 생기는 걸 기다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 . . . . .


그나마 행렬이 빠져나간 사이 다행히도
안내요원들이 급히 횡단보도처럼 길을 열어 지나갈 수 있게 해 주었군요.


어라, 이 사람들은 아까 호텔 1층 로비에서 봤던 사람들 같은데...?
이렇게 퍼레이드 행진에 참여하려고 여기까지 찾아온 것이었군요.


한쪽에서는 전통 가마를 들고 일본식 가락에 맞춰 행진하는 사람들,
그리고 다른 한 쪽에서는 남미 대륙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쌈바쌈바한 카 퍼레이드.
대체 무슨 성격의 축제인지(...) 그 정체성을 도저히 모르겠지만, 열기 하나만큼은 엄청나더군요.


삿포로 시내에서 경험하는 처음이자 마지막 밤은 엄청난 열기가 느껴졌습니다.
전날까지 있었던 왓카나이의 찬 바람과는 다른 후끈후끈한 분위기, 실제로 밤인데도 8월답게 꽤 더웠고요.


그나마 큰 도로쪽은 차량 통제가 완전히 이루어지지 않아
제한적이지만 차량들이 다니고 있습니다.


오사카 도톤보리 못지않게 화려한 네온사인의 간판들로 가득한 스스키노 거리.
첫날 아침 일찍 봤던 이 거리가 밤이 되면 이렇게 바뀐다는 걸 두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오사카 도톤보리 지역을 대표하는 간판이 '구리코 러너' 라면
삿포로 스스키노 거리를 대표하는 간판은 바로 이 '닛카 위스키'

도톤보리에 간 사람들이 국적, 연령 관계없이 다들 뭔가에 홀리듯 구리코 러너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는다면
스스키노를 밤에 찾아간 사람들은 저마다 이 닛카 위스키 간판을 향해 연실 카메라 셔터를 누르고 있습니다.
물론 저도 마찬가지입니다.

= Continue =

. . . . . .

= 1일차 =


= 2일차 =


= 3일차 =

(46) 뜨거운 한여름밤의 절정, 삿포로는 온 거리가 축제 중!

2019. 10. 31 by RYUNAN



핑백

덧글

  • 스카라드 2019/11/02 12:18 #

    방문한 날에 맥주축제가 열리다니 류난님. 운이 좋으시네요. 모처럼만의 아침식사도 기대됩니다!
  • Ryunan 2019/11/13 00:23 #

    네, 아침식사도 아주 푸짐하게 했습니다. 여름은 꽤 오랜 기간동안 맥주 축제가 열린다고 합니다 :)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3953866
26908
19885792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