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9.11.3. (47) 삿포로에서 처음 맛보는 양고기 징기스칸, 히츠지엔(ひつじ苑) / 2019 류토피아 여름휴가, 홋카이도 북부 by Ryunan

2019 류토피아 여름휴가, 홋카이도 북부

(47) 삿포로에서 처음 맛보는 양고기 징기스칸, 히츠지엔(ひつじ苑)
 
(본 여행기 작성에 대한 개인적인 입장은 다음 링크의 여행기 1화 서두를 참고해 주십시오)
. . . . . .



삿포로에도 그 지역을 대표하는 유명한 요리가 몇 가지 있는데, 그 중 대표적인 것 하나는 첫날 점심에 먹은
삿포로 스프커리(http://ryunan9903.egloos.com/4432117), 그리고 두 번째는 아직 먹어보지 못한 미소라멘,
마지막은 삿포로 시내 곳곳에서 맛볼 수 있는 양고기 구이 '징기스칸' 이 있습니다.
홋카이도에서의 셋째 날이자 삿포로에서 보내는 마지막 밤에 먹기 위해 선택한 음식은 바로 '징기스칸'

삿포로 시내에는 징기스칸 전문점이 여러 곳 있는데, 그 중 가장 유명한 징기스칸집은 '다루마' 라고 하는 곳입니다.
공교롭게도 이 곳에서 멀리 떨어진 오사카에도 '다루마' 라는 유명한 가게가 있습니다.
오사카의 다루마는 다만 쿠시카츠집, 삿포로의 다루마는 양고기 징기스칸집이라는 차이가 있긴 하지만...

다루마는 시내 곳곳에 여러 지점이 있는데, 제가 발견한 곳은 '다루마 6.4점(店)'
어째서 6번째 점포도 아니고 4번째 점포도 아니고 6.4점이라는 이상한 번호가 붙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엄청난 유명세에 비해 생각보다 줄 선 사람이 많지 않길래 '오, 개꿀!' 하면서 대기열에 바로 붙었습니다.
다루마는 워낙 유명한 가게라 항상 징기스칸 먹기 위해 몰려든 사람들로 줄이 길다는 이야기를 들었거든요.
그래서 분산을 위해 시내 곳곳에 지점 몇 군데가 있고 이 점포에도 입구에 근처의 다른 점포 위치를 안내해 놓았습니다.

그런데 밖에서 줄을 서면서 안쪽을 보니 뭔가 좀 이상한 게 보였는데요... 뭐야, 안에도 줄이 있어?!

...바깥에만 줄이 있는게 아니라 매장 안쪽에도 줄이 길게 늘어서 있어 다 합하면 대기 인원은 못해도 40명 이상(...)
바깥의 약 10명 안 되는 줄만 서면 들어갈 줄 알았는데 완전한 오산이었죠. 눈물이 났어요.


밤은 짧고, 주어진 시간은 많지 않기에 급히 다루마를 포기하고 다른 가게를 찾아 이동했습니다.
이 곳은 무슨 가게인지 모르겠는데 현지인들의 줄이 엄청 길군요. 호기심이 들었지만 일단 다른곳으로 이동.


다루마 못지않게 징기스칸으로 유명한 '라무(RAM)' 라는 가게를 발견하였습니다.
여긴 다루마처럼 체인을 두고 있는 가게는 아니지만, 삿포로에서 손가락에 들 정도로 알아주는 집.
마침 줄도 없고 내부도 북적이지 않아 잘 됐다싶어 안으로 들어가니 '영업이 종료되었습니다' 라는 직원 안내.

...지금 매장 안에서 먹는 손님이 마지막 손님이라는 거에요. 아, 이런 건 예측 못 했는데...
아무래도 삿포로 시내에 너무 늦게 도착한 게 문제였던 것 같습니다.


어떻게 해야 하나... 징기스칸을 포기해야 하나 걱정하면서 다시 왔던 길을 되돌아가던 찰나,
라무 매장 근처에 한 징기스칸 간판을 발견했습니다. 가게 이름은 히츠지엔(ひつじ苑)
간판 아래에 작게 중국어와 한국어 안내도 있어 주문도 어렵지 않겠다싶고 사진도 나쁘지 않아 보였습니다.


어짜피 삿포로의 징기스칸은 다 상향평준화되어 있겠지... 라고 생각하며 히츠지엔을 찾았습니다.
계단을 따라 3층 매장 안으로 들어가니 안에 있던 직원이 징기스칸 먹으러 왔나 물어보는 거에요.
그래서 그렇다고 답하니 징기스칸은 이 가게 말고 다른 매장에 가서 먹어야 한다고 안내를 해 주겠다고 했습니다.

이내 매장 안에 있는 서빙하는 여직원 한 분이 나와 저를 안내해 주었습니다. 다시 건물 밖으로 나왔어요.


직원의 안내를 따라 이동한 곳은 바로 옆에 붙어있는 또다른 '히츠지엔' 매장.
간판을 자세히 보니 오른쪽 위에 '2nd' 라는 문구가 붙어 있습니다. 아마 이 곳이 2호점인 것 같네요.


'최상급의 생 램(생 양고기)' 징기스칸 전문점'


저를 이끌고 2호점 매장 안으로 들어가는 여직원.
매장 안에 있는 직원과 이런저런 얘기를 하고 바로 주방 앞에 있는 바 테이블로 안내를 해 주었습니다.


주방에 있는 아저씨는 한국어는 못 하지만 나름 친절한 분이었습니다.
징기스칸을 처음 먹어보러 온 외국인이라는 걸 아는지 친절하게 자리를 안내해주고 세팅을 해 주었습니다.
사실 이 여행을 오기 전, 수출규제로 인해 한일관계가 급격히 냉각되어있던 터라 그동안의 여행과는 다르게
여행 와서 노골적으로 싫은 티 내는 일본인을 만나면 어쩌지 하는 걱정이 있었는데, 다행히 그런 사람은 안 만났습니다.


한국어로 따로 말하지 않았는데도 한국에 메뉴판을 바로 꺼내주던데, 한국인인 걸 바로 안 건가...;;
저도 완벽히는 아니지만 얼굴을 보고 이 사람이 일본인인지 중국인인지 조금 구별이 가긴 합니다만...

메뉴 상단에 빨간 글씨로 '직원은 한국어를 말할 수 없습니다' 라는 안내 문구가 붙어있습니다.
생 양고기 징기스칸의 가격은 850엔. 근처의 다른 가게들도 대략 이와 비슷한 수준입니다.
그리고 메뉴가 번역기를 돌린건지 번역 상태가 별로 좋지 않습니다. '야채의 절인' 이라든가 '제한 표지 글자', '이루는'


뒷면에는 주류 메뉴가 있는데, 맥주를 비롯해서 하이볼, 일본술, 소주, 츄하이 등이 있습니다.
니혼슈 중 '사무라이 잠금' 이라는 술은... 사무라이라는 일본술의 록... 이겠지 아마...;;


나무젓가락과 물수건 기본 세팅.


닛카 위스키 로고가 새겨진 유리컵에 물이 담겨 나왔습니다.
저 물컵 지금 보니 되게 갖고 싶게 생겼네요.


테이블에 비치되어 있는 다섯 종류의 분말 통.
참깨, 두 종류의 고춧가루, 구운 마늘분말, 그리고 소금 후추. 취향에 따라 고기에 뿌려먹는 용도.


숯이 들어간 큼직한 화로가 테이블 위에 떡 하니 올라갔습니다.
고기 굽는 화로를 보니 우리나라 고깃집에 온 것 같은 느낌.


그리고 화로 위에 가운데가 불룩 올라온 고기 굽는 팬이 얹어져 나왔습니다.
이 요리가 '징기스칸' 이라는 이름이 붙은 건 바로 이 팬 모양 때문인데요,
마치 몽골의 황제, 징기스칸의 투구 모양과 닮았다고 하여 그 이름을 딴 명칭이 만들어진 것이라고 합니다.
팬 한가운데에는 팬에 기름을 두르는 비계, 그리고 아래로 양파와 숙주나물이 기본으로 깔려 나옵니다.


삿포로 맥주가 있었으면 좋겠는데, 맥주는 아사히 생맥주 한 가지 뿐이라 아쉬운 대로 이걸로 주문.
삿포로 맥주는 내일 마실일이 있기 때문에 그걸로 대체하기로 합니다.
그러고보니 최근 불매운동으로 인해 한국의 일본맥주 수입량이 1/10이 아닌 1/100으로 쪼그라들었다는 뉴스를 봤습니다.


자릿세 개념으로 나온 기본안주(오토시)는 간장 소스를 끼얹은 연두부입니다.
모든 매장마다 오토시가 다 있는 건 아니지만, 간혹 이자카야나 식당을 가면 이게 기본으로 나오는 곳이 있습니다.
이 곳의 오토시 가격은 250엔. 한국으로 따지면 정육식당의 상차림비 같은 개념으로 보면 되려나...


양고기와 야채를 찍어먹는 소스도 함께 제공되었습니다.


양고기는 나오는 데 시간이 약간 걸렸는데요, 눈앞에서 바로 양고기를 써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히츠지엔의 대표 메뉴인 생 양고기 징기스칸(1인분 850엔)


맛있는 홋카이도의 야채로 구성된 구워먹는 야채 모듬(580엔)도 추가했는데요,
기본적으로 양파와 숙주나물이 조금 담겨나오긴 하지만 양이 적기 때문에 추가하시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야채는 숙주나물과 양파, 그리고 단호박과 가지 네 가지 종류가 큰 그릇에 담겨 제공되었습니다.


식사로 먹는 징기스칸이기 때문에 쌀밥(200엔)도 한 그릇 추가.


테이블에 있는 구운 마늘가루를 밥 위에 살짝 뿌려서 같이 먹어보니 후리카케 같은 느낌이라 괜찮았습니다.
다만 마늘은 간이 되어있지 않기 때문에 후추소금을 살짝 같이 뿌리면 더 맛있게 먹을 수 있을 듯.


뜨겁게 달궈진 팬 위에 비계를 이리저리 굴러서 기름으로 한 번 코팅한 뒤 양고기를 올려 굽습니다.
불룩하게 튀어나온 팬 아랫쪽의 야채는 양고기에서 흘러내린 기름을 받아 지글지글 익게 되는 구조인데요,
마치 우리나라 삼겹살집 불판이 한쪽으로 기울어져 있고 삼겹살에서 흘러내린 기름으로 김치 굽는것과 비슷합니다.


치익- 하는 소리와 함께 뜨거운 투구 불판 위에서 맛있게 익는 양고기.
보는 것만으로도 굉장히 흐뭇해지는 기분.


같이 주문한 모듬 야채도 불판 위에 듬뿍 올려놓고 열심히 구운 뒤
다 구워진 고기나 야채는 따로 들어내어 소스에 찍어먹거나 밥과 함께 즐기면 됩니다.


소스가 그리 짠 편이 아니므로 잘 구워진 양고기를 소스에 푹 찍어서...


숙주나물 구운 것과 함께 밥 위에 올려 밥과 함께 먹으니 아주 괜찮네요.
양고기가 특유의 누린내라든가 하는 게 전혀 느껴지지 않고 아주 신선하고 쫄깃쫄깃한 식감이 좋았습니다.
보통 양고기 하면 꼬치로 구워먹는 경우가 많은데, 이렇게 일반 고기 굽듯이 구워먹는 것도 만족스럽군요.


같이 나온 모듬 야채들도 홋카이도산 야채를 사용한 것들이라 다들 신선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싫어하는 - 호불호를 크게 타는 가지도 불에 구워서 소스를 찍어먹으니 식감이 좋았는데요,
역시 사람들이 가지를 싫어하는 건 가지를 굽거나 튀기지 않고 삶거나 무쳐먹는 조리방법 때문이 아닐까 싶군요.


첫날 스프커리집에서 먹었던 단호박만큼의 충격은 아니지만, 여기 단호박도 충분히 괜찮네요.
하긴, 스프커리 안에 들어간 그 단호박은 여태까지 단호박에 대한 이미지를 완전히 깰 정도의 충격이라...
아마 앞으로 당분한 그 단호박을 능가할 정도의 충격적인 단호박은 먹기 힘들지 않을까 생각되는군요.


고기와 함께 숙주나 야채도 불판 위에 듬뿍.
불룩 튀어나온 투구 모양 불판이 나쁘진 않지만, 개인적으로는 처음 경험해보는 거라 조금 불편한 감도 있었습니다.
약간의 국뽕(...?)을 넣자면, 징기스칸 불판도 나쁘지 않았지만 고기 불판만큼은 우리나라 기술이 가장 좋다는 생각.


남은 숙주를 불판 위에서 푹 익힌 뒤 이렇게 소스에 찍어먹는 것도 꽤 별미군요.
왜 징기스칸을 먹을 때 숙주나물이 함께 나오는지, 고기랑 얼마나 잘 어울리는지 알 것 같았습니다.


뭔가 도장깨기의 느낌으로 도전한 삿포로에서의 첫 징기스칸 요리.
비록 가장 유명한 가게인 다루마가 사람이 많아 급히 선택한 곳이긴 했습니다마는 꽤 즐거운 경험이었습니다.

= Continue =

. . . . . .


= 1일차 =


= 2일차 =


= 3일차 =

(47) 삿포로에서 처음 맛보는 양고기 징기스칸, 히츠지엔(ひつじ苑)

2019. 11. 3 by RYUNAN



핑백

덧글

  • Hyth 2019/11/03 20:57 #

    징기스칸도 괜찮긴 하던데 혼자 먹으면 먹느라 뒤집느라 바쁘긴 하더군요;; '제한 표지 글자(.....)'는 '시메지' 같긴 한데 맞나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지점들은 개점순서가 아니라 '주소' 기준으로 위치 표시한거 같습니다.
    본점 주소를 찾아보니 '삿포로시 츄오구 南五条西4'고 지점들 주소도 '남'과 '서'뒤가 해당 숫자로 바뀌네요(5.5는 남5서5).
  • Ryunan 2019/11/13 00:24 #

    확인해보니 주소로 지점명을 매긴 게 맞네요. 조금 독특한 방식이다 싶었습니다.
    정신없이 야채 올리고 고기 올리고 먹는 게 즐겁긴 했지만 조금 번거롭긴 했습니다 :)
  • 인디라이터 2019/11/03 21:25 #

    올해 초에 삿포로에서 먹었던 징키스칸이 기억나네요... 언제 또 갈 수 있으려나...
  • Ryunan 2019/11/13 00:24 #

    조만간 또 가볼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
  • 스카라드 2019/11/04 16:58 #

    일본에서는 양고기 구이가 아주 사랑받는가 봅니다. 양고기가 맛있었나요?
  • Ryunan 2019/11/13 00:24 #

    아주 신선하고 맛있었습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4383866
26908
19885835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