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9.11.9. 아비꼬(서울 교대점) / 지친 하루를 견딘 사람들을 위로해주는 크림카레파스타 한 접시 by Ryunan

며칠 전 업무 보면서 정신적으로 좀 많이 지치는 일이 있었는데,
그날 밤 야근식대로 저녁 뭐 먹을까 고민하다 갑자기 카레 생각이 확 떠오르더군요.

그래서 뭐... 급히 카레를 먹기 가장 만만한 가게인 카레전문점 '아비꼬' 로 뛰어들어갔습니다.

. . . . . .


이 매장에서는 카레라이스를 먹는 것도 좋지만, 밥과 카레 리필이 되기 때문에
보통은 두 가지를 다 즐기려는 목적으로 우동이나 파스타 같은 면요리 메뉴를 시켜 면을 한 번 즐긴 뒤
나중에 밥을 약간 추가해 먹는 방법을 선호합니다. 저 말고도 아마 비슷하게 즐기는 분들이 꽤 되실 듯.


일단 시원한 물 한 잔 마시고... 오늘은 버섯크림카레 파스타를 주문해보기로 했습니다.


주문한 버섯크림카레 파스타(7,500원).
매운 단계는 1단계에 파와 마늘후레이크 추가.

몇 년 전이었다면 막 3단계, 지존단계 그런 거 시켜서 엄청 맵게 먹었겠지만, 그런 건 이제 먼 옛날 이야기.


지점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는지 모르겠지마는, 따로 곱배기 옵션 같은 게 없는데도 불구하고
접시가 넘칠 정도로 파스타와 카레 소스를 듬뿍 담아줘서 접시 밖으로 흘러넘치지 않게 조심조심 비볐습니다.


반찬으로는 오복채, 그리고 깍두기 두 가지.


파스타 메뉴의 경우 카레에 크림소스를 섞기 때문에 좀 더 꾸덕하고 부드러운 소스 맛을 느낄 수 있는데
카레우동이나 카레라이스와는 달리 특유의 카레향 더해진 부드러운 크림소스의 매력을 느낄 수 있어
개인적으로 아비꼬의 식사메뉴 중 꽤 좋아하는 편입니다. 넉넉히 들어간 새송이버섯의 포실포실한 식감도 좋네요.


파스타를 다 건져먹은 후에는 밥과 소스를 한 번 추가.


어쩌다 한 번 참기 힘들 정도로 '카레가 먹고 싶다' 라는 생각이 들 때가 있어요.
저 같은 경우는 두세 달에 한 번 그런 생각이 갑자기 들 때가 있는데, 그럴 때 이렇게 와서 가볍게 한 번 먹고가면
당분간은 카레 생각이 별로 안 날 정도로 아주 만족하고 갈 수 있습니다. 일은 힘들었지만 식사는 즐거웠군요.


일 때문에 육체적으로도 심적으로도 하루가 고될지라도
먹는 건 잘 챙겨먹고 내일은 또 내일대로 힘 내야겠지요.

. . . . . .


※ 아비꼬 교대점 찾아가는 길 : 지하철 2,3호선 교대역 1번출구 하차, 대림서초 리시온아파트 상가 1층

2019. 11. 9 // by RYUNAN



덧글

  • 2019/11/10 22:36 # 삭제 답글

    카레맛 파스타라고 생각하면 엄청 가성비 좋네요 ~~!!
  • Ryunan 2019/11/13 00:34 #

    제가 아비꼬에서 제일 좋아하는 메뉴 중 하나입니다, 카레파스타는 말이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56527102
52045
18531815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