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9.11.21. 호코리 숯불그릴구이(왕십리-행당동) / 특별하진 않지만 익숙한 맛의 가끔 생각나는 카레돈까스 by Ryunan

왕십리역 - 한양대 대학가에 위치한 숯불그릴구이 전문점 '호코리' 를 다녀왔습니다.
대학가답게 가성비 좋은 숯불구이를 반찬으로 한 끼 식사를 하기 좋은 곳.

. . . . . .



냉면과 함께하는 신메뉴가 새로 생겼다는군요.
약간 육쌈냉면 컨셉처럼 냉면 시키면 고기가 같이 나오는 걸 따라가려 한 것 같습니다.


대학가다운 분위기답게 아기자기(..?) 한 소품들이 많이 진열되어 있는 식당 외벽.
얼핏 보면 음식 파는 식당이 아니라 커피 파는 카페 같다는 느낌.


테이블 메뉴판을 한 컷.


오늘은 왠지 카레돈까스 감성이라 카레돈까스(6,000원)를 주문해보기로 했습니다.
이미지 사진을 보니 일본식 카레가 아닌 샛노란 한국 오뚜기 카레인 것 같군요.


셀프로 가져다먹을 수 있는 기본 반찬.


채썬 파를 얹은 따끈한 국물도 한 그릇.


여기 좋은게 반찬 갖다먹을 수 있는 셀프 바에 떡볶이가 있어서 떡볶이도 가져다먹을 수 있습니다.
게다가 밀가루떡볶이가 아닌 두툼한 쌀떡볶이라 뭔가 훨씬 더 이득보는(?) 기분.


맛은 전형적인 학교 앞 분식집에서 볼 법한 달달하고 찐득찐득한 맛의 익숙한 떡볶이입니다.
사실 어떤 떡볶이든 다 좋아하지만, 즉석떡볶이보다는 이런 류의 떡볶이를 더 좋아하는 편.


같이 간 일행은 쫄면을 주문했는데, 쫄면과 함께 나오는 숯불고기는 이렇게 따로 접시에 담겨 나오더군요.
사진의 양이 딱 1인분 양인데, 혼자 면과 함께 같이 먹기엔 딱 적당한 양 같았습니다.


제가 주문한 카레돈까스(6,000원)


큼직한 돈까스 위에 소스 대신 카레를 듬뿍 얹어낸 메뉴.
'돈까스 카레'가 아니라 '카레 돈까스' 입니다. 카레가 메인이 아닌 돈까스가 메인인 음식이에요.
그런데 보통 이런 식으로 먹는데 같이 나오는 카레는 진한 갈색의 일본식 카레인데, 여기는 노란 한국식 카레.
카레 건더기로 들어가는 감자와 당근을 깍둑썰기한 게 아닌 길쭉하게 채를 썰어 내는 것이 특이하군요.


같이 나오는 밥 위에는 샛노랗게 반숙한 계란후라이 하나가 얹어져 나옵니다.


채썬 양배추는 양이 그리 많지 않고 그냥 돈까스 나오는 데 구색맞추기로 나오는 정도.


원래 같이 담겨나오는 건 아닌데, 왠지 정식 느낌으로 약간 모양 내고 싶어서 구석에 떡볶이도 조금.


테이블 위에 데리야끼 소스가 있어 밥과 계란후라이 위에 살짝 뿌렸습니다.
뭔가 약간 소스밥 같은 거 만들어 먹는 느낌인데, 뭐 이렇게 먹는 거 좋아하니까요.


돈까스는 되게 익숙한 맛이에요. 엄청 촉촉하지도, 지방이 두툼하게 잘 올라있는 것도 딱히 아닌
그냥 평범하게 맛볼 수 있는 무난한 돈까스이긴 하지만 그대로 돼지고기가 꽤 두툼하게 씹히는 편이고
위에 얹어진 카레도 아주 친숙한 오뚜기 카레의 맛. 그냥 카레와 돈까스만 먹기에 조금 밋밋하다 싶을 땐
테이블에 비치되어 있는 데리야끼 소스를 살짝 섞어주면 좀 더 맛이 괜찮아져서 무난히 맛있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특별히 대단한 건 아니지만, 가끔 그럴 때 있잖아요.
그냥 어느 날 정통 인도커리나 일본식 카레도 아닌 오뚜기 카레가 되게 먹고싶어질 때라든가
막 두툼하고 지방이 오른 고급 돈까스 아니어도 좋으니 튀긴 고기가 먹고 싶다든가... 그리고 먹은 뒤 나름 만족하고...
특출나진 않아도 먹은 뒤에 잘 먹었다는 만족감과 가벼운 행복을 느낄 수 있는 그런 식사였습니다.


마무리로는 다같이 콜라 한 잔.

. . . . . .


왕십리역 앞에는 블로그를 통해서도 몇 번 소개한 적 있는 아이스크림 와플로 유명한
와플대학 한양대캠퍼스점이 있고, 그 바로 옆에는 테이크아웃 와플 전문점인 '띵똥와플' 이 있습니다.


와플대학이 혼자 먹기 벅찰 정도의 어마어마한 아이스크림의 양으로 승부를 보는 집이라면
띵똥와플은 와플대학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하고 또 다양한 종류의 메뉴 바리에이션이 많아
골라먹는 재미가 있다는 점으로 승부를 보며 장사를 잘 하고 있는 집입니다. 두 가게 다 장사는 엄청 잘 됩니다.


제품을 주문하면 받게 되는 번호표.


와플이 아닌 요거트 아이스크림 단품(3,000원)을 주문하면 이렇게 컵에 가득 담아줍니다.
아이스크림 양이 굉장히 푸짐하기 때문에 아이스크림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환영할 메뉴.


제가 주문한 것은 사과잼 요거트 와플(2,200원)


와플대학의 어마어마한 와플을 보다가 이걸 보니 뭔가 상당히 휑해보이긴 합니다만, 들고 먹긴 편합니다.
여기 들어가는 아이스크림은 요거트 아이스크림이라 새콤한 맛이 있어 아이스크림으로서는 더 좋아하는 편.
양이 조금 적긴 하지만 그만큼 가격이 저렴하고 간편하게 들고 먹기 좋다는 게 띵똥와플의 매력이자
와플대학을 상대로도 장사를 계속 잘 할 수 있는 비결이 아닐까 싶습니다.

. . . . . .


※ 호코리 숯불그릴구이 찾아가는 길 : 한양대병원 사거리에서 국민은행365 ATM기 옆 골목 안으로 쭉 직진
https://store.naver.com/restaurants/detail?id=1012861241

2019. 11. 21 // by RYUNAN



덧글

  • 알렉세이 2019/11/27 21:26 #

    허허 카레돈까스 참하네요. 우리동네는 띵똥와플 들어왔었다가 몇 달 하고 사라지더란...
  • Ryunan 2019/12/03 23:06 #

    저기는 대학가 앞이라 그런지 띵똥와플이 참으로 장사가 잘 됩니다 :)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6833799
20066
19995979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