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9.11.22. 신신분식(동인천-내동) / 오랜 역사의 내공을 가진 분식집, 고추장맛 강한 개운한 쫄면과 푸짐한 특돈까스 by Ryunan

1호선 동인천역 근처에는 꽤 오랜 역사를 갖고 있는 분식집 하나가 있습니다.
분식집 이름은 '신신분식' 이라고 하는데요, 여긴 분식집임에도 불구(?)하고 브레이크 타임이 있을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몰리는 아주 유명한 분식집이라고 하는군요. 예전에 한 번 방문 시도를 했었는데
브레이크 타임 시간대가 걸려 결국 허탕을 쳤던 기억이 있는데, 다시 한 번 방문하여 먹고 올 수 있었습니다.

. . . . . .



무엇보다도 이 곳은 가격이 나오는 음식대비 상당히 괜찮은 곳으로도 유명하다는군요.
외부에 붙어있는 메뉴판 가격은 한 번 오른 거라고 하는데, 그걸 감안해도 나쁘지 않은 가격입니다.


왠지 간판이 명조체로 되어있으면
오래 된 관록을 자랑하는 가게같다... 라는 분위기가 느껴집니다.


매장은 2층에 있는데, 1층엔 다른 가게가 들어오지 않은 빈 공간으로 방치되어 있던...
이 공간의 사용 용도가 뭔지 좀 궁금하긴 합니다. 손님 많을 때 기다리는 대기실 같은 건가...


당연하겠지만 방송에도 나온 적 있는 곳입니다. 이 하나 뿐이긴 하지만요 ^^;;


주말, 토요일 점심이었는데 밥 먹으러 온 손님들로 내부는 북적북적.
매장 내부가 분식집 치고 꽤 큰 편입니다. 창가 쪽 빈 자리를 찾아 자리를 잡고 앉았습니다.


테이블 메뉴판을 한 컷.
'우무'라는 메뉴가 눈에 띄는데 우뭇가사리를 쫄면처럼 양념에 무쳐낸 메뉴라고 하더군요.
여기서 가장 잘 나가는 메뉴는 떡볶이와 쫄면, 그리고 돈까스라고 얼핏 들은 기억이 있습니다.


테이블에 비치된 계산서에 체크를 한 뒤 직원에게 건네주는 식으로 주문합니다.
두 명이 왔기 때문에 메뉴 세 개는 좀 어렵고 쫄면 하나, 특돈까스 하나를 주문.


기본 반찬은 배추김치와 단무지 두 가지인데
회전률이 빠른 가게라 그런지 자리에 미리 세팅되어 있었습니다.


물을 비롯하여 기본 식기류 세팅 완료.


주문한 특돈까스(8,000원)쫄면(5,000원) 도착.


국물이 하나씩 나오는데 그거 있지요, 떡국 국물과 꽤 비슷한 맛.


쫄면 양이 아주 많습니다.
면 위에 삶은 콩나물과 채썬 양배추를 듬뿍 얹은 뒤 고추장을 듬뿍 뿌려 마무리.


적당히 면과 야채, 그리고 고추장 소스가 잘 섞이도록 맛있게 비벼준 뒤 먹으면 됩니다.
냉면 대접을 가득 채울 정도라 비벼놓고 나니 양이 더 많다는 게 제대로 느껴지는군요.


쫄면 하면 새콤한 맛이라든가 매운맛이 나는 걸 생각하기 쉬운데, 의외로 별로 맵지 않고
그렇다고 하여 새콤한 맛도 덜 느껴지는 편. 일반적인 쫄면과는 다르게 고추장맛이 꽤 강하게 느껴지는데요,
그래서인지 좀 특이하다 - 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맵거나 새콤하지 않으면서 뒷맛이 꽤 개운합니다.


이 고추장맛의 개운한 뒷맛이 또 괜찮아서 처음엔 약간 어색했지만 금방 적응하고 맛있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쫄면과 함께 들어간 야채는 콩나물과 양배추가 전부지만, 별로 아쉬울 것 없을 정도로 잘 어울리는군요.


특돈까스(8,000원)는 혼자 먹기 좀 버거울 수 있을 정도로 양이 아주 많습니다.
기본 돈까스(6,000원) 메뉴가 따로 있는데, 특 돈까스는 2,000원을 더한 뒤 양이 곱배기로 나오는 메뉴입니다.


소스를 듬뿍 뿌린 돈까스가 총 네 장 담겨나옵니다.
기본 돈까스는 두 장이 나온다고 하네요.


돈까스와 함께 나오는 사이드로는 흰쌀밥과 함께 채썬 양배추와 마카로니 샐러드, 오이피클과 오렌지 한 조각.
옛날 경양식 돈까스집의 돈까스 구성은 보는 것 같은 구성입니다. 나쁘지 않은 구성.


두툼한 일본식 돈까스도 물론 좋지만 저는 역시 소스 듬뿍 뿌려먹는 경양식 또는 분식돈까스를 더 선호.
나눠먹으니 망정이지 혼자 시켜서 먹는다면 양이 많아서 보통 대식가 아니면 다 먹기는 조금 힘드실 듯 합니다.


돼지고기가 그리 두꺼운 편은 아니고 튀김옷 또한 두껍긴 합니다만 푹 젖은 소스가 묘하게 맛있네요.
소스 때문에 전체적으로 바삭한 식감이 떨어지는 편인데, 이런 류의 돈까스 좋아하시는 분들께 추천합니다.
바삭바삭한 일본식 돈까스 좋아하는 분들은 조금 취향에 안 맞을 수 있으니 참고하시면 좋을 듯.


개인적으로는 둘 다 '분식집 스타일 음식' 의 본질을 잘 살렸다 생각해서 맛있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이런 스타일의 분식집 감성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한 번 찾아가볼만 할 것 같아요.
그러고보니 동인천에는 경양식 감성 돈까스집인 잉글랜드 돈까스(http://ryunan9903.egloos.com/4430354)도 있고
씨사이드(http://ryunan9903.egloos.com/4430440)도 있고 옛날 스타일의 돈까스 내는 괜찮은 가게들이 많군요.

. . . . . .


신포시장 안에 있는 모 가게의 간판, 저 그림은(...!!)
외국 사이트에서 밈으로 많이 보였던 저 그림을 대체 어떻게 알고 간판을 만든 건지...;;




기왕 이 동네 온 김에 돈까스 먹고난 뒤 후식 마무리를 산동만두&공갈빵의 공갈빵으로 했습니다.
(신포시장 산동만두 & 공갈빵 : http://ryunan9903.egloos.com/4433343)
여기 올 때마다 앞으로 다른 건 몰라도 이 공갈빵만큼은 놓치지 말아야겠다는 일념으로...

. . . . . .


※ 신신분식 찾아가는 길 : 수도권 전철 1호선 동인천역 하차, 인천학생 교육문화회관에서 전동119 안내센터 가는 길목

2019. 11. 22 // by RYUNAN



덧글

  • 2019/11/22 19:40 # 삭제 답글

    신신분식도 쫄면의 원조격인 곳이라 흔히 아는 새콤달콤한 맛이 강하지 않더라고요 오히려!여기 김치볶음밥도 맛있어요 ~
    전 산동만두의 고기만두를 못지나치겠더라는 ㅠㅠㅠ
  • Ryunan 2019/12/03 23:07 #

    네, 새콤달콤하기보단 개운한 맛이 강해서 오히려 저는 이 쪽이 더 취향이었습니다.
    이후에 고기만두도 먹어봤는데 고기만두 진짜 맛있더라고요.
  • 요즘은 2019/11/24 14:24 # 삭제 답글

    고딩떄 가본뒤로 한번도 가보지 않았는데 아직도 있군요 주인장이 학생들 오면은 돈까스 아에 그릇체로 주던 게 ...
  • Ryunan 2019/12/03 23:07 #

    꽤 오래 된 가게로군요 :) 간판만 봐도 연륜이 느껴집니다.
  • 이글루스 알리미 2019/12/04 08:04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12월 04일 줌(http://zum.com) 메인의 [푸드]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zum 메인 페이지 > 뉴스 하단의 푸드탭에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415069
39513
19634031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