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19.12.12. 조원 (趙園 - 성미산로(연남동) / 연남동 중화요리집, 정말 맛있는 오향닭과 바삭하고 꽉 찬 군만두 by Ryunan

정말 오래간만에 홍대 뒷편, 연남동, 연희동 일대를 다녀왔습니다.
다녀오면서 여기저기 마음에 드는 가게 몇 곳을 들렀는데요, 이어서 쭉 소개할 예정입니다.
연남동에서 제일 먼저 시작한 음식은 중화요리, SNS를 통해 알게 된 '조원(趙園)' 이라는 작은 중화요리 전문점입니다.
사람이 많이 몰려있는 골목이 아닌 굉장히 한적한 골목에 숨어있는데, 처음에 간판 못 보고 지나칠 뻔 했어요.

. . . . . .



가게 내부는 규모가 그리 크지 않고 아담한 편입니다.
카운터쪽 여직원 한 분이 서빙을 담당하시는 듯.


테이블에 비치되어 있는 메뉴판.
지금은 조원으로 이름을 바꿨지만, 예전에는 연교라는 이름의 가게였다고 합니다.
실제 연교라는 이름의 만두집이 따로 있는데(같은 사장의 가게) 위치 혼동이 있어 한 곳은 이름을 바꾸었다고...


다른 중화요리도 다양하게 팔긴 하지만, 만두가 메인인만큼 만두 메뉴가 따로 존재합니다.
'꿔티에' 라는 만두가 좀 특이한데, 밑부분을 구워서 내는 지짐만두라고 하더군요.
오른쪽에 사진이 있어 사진을 보니 제 블로그에서 자주 나온 그 '다다복' 의 군만두와 같은 만두였습니다.


SNS를 통해 '꼭 한 번 먹어보고 싶다' 고 생각했던 메뉴가 바로 오향닭이어서 이것도 함께 주문.
작은 사이즈로도 판매하고 있고 가격이 비싸지 않다는 점이 상당히 마음에 드는군요.


물병에 들어있는 물은 생수가 아닌 미지근하게 끓인 차입니다.
너무 뜨거운 차를 넣으면 물병이 열기에 의해 비틀어질 테니 미지근하게 식혀내는 것 같은데 이거 좋네요.


수저와 함께 물을 따라놓으면서 세팅 완료.


기본 반찬으로는 단무지와 짜사이, 그리고 양꼬치 전문점에서 나오는 볶은 땅콩이 제공됩니다.
오른쪽 위의 종지는 다진 마늘이 살짝 들어간 만두 찍어먹는 간장.


기본찬으로 소금에 볶은 땅콩이 나오면 일단 가게에 대한 호감도가 매우 크게 올라갑니다.


즐거운 주말의 낮, 가볍게 하얼빈 맥주 한 병으로 반주.
요즘 중화요리 먹으러 가면 맥주는 반드시 한 병 시켜서 반주로 가볍게 같이 마시게 되는 듯.


주문한 요리인 오향닭군만두가 나왔습니다.
사실 둘이서 이것저것 더 많이 시켜먹고 싶었지만, 오늘 돌아다녀야 할 가게들이 많아 가볍게 첫 시작을 끊습니다.
이번에 한 번 먹어보고 마음에 들면 사람들 모아서 다음에 또 한 번 와야겠다... 라는 생각과 함께.


오향닭(소 사이즈 - 10,000원)
구운 닭고기살을 잘게 찢어 오이, 마늘 등을 넣고 새콤한 양념에 무쳐낸 냉채요리.


둘이 나눠먹기 딱 좋은 양이 나오는데요, 껍질을 바짝 구워낸 닭이 굉장히 먹음직스럽게 생겼습니다.
바닥에 흥건하게 고여 있는 소스와 오이, 그리고 닭고기를 적당히 섞어 같이 먹으면 됩니다.


안타깝게도 오이를 좋아하지 않는 분들은 드시기 좀 곤란하겠지만...
저는 오이를 좋아하므로 이렇게 싸서...!


...와, 이거 엄청난 발견.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진짜... 정말 맛있어요!
적당히 새콤한 양념 속 다진 마늘이 듬뿍 들어가 알싸하고 향긋한 마늘향이 입 안에 확 퍼지는데
이게 노릇하게 구워 잘게 찢은 쫄깃한 닭고기살이랑 뭐 이렇게 잘 어울리는지... 같이 간 분도 먹어보고 맛있다고 극찬.
다른 거 없이 이거 하나만 있고 계속 먹어도 질리지 않을 것 같은 맛, 생각 이상의 엄청난 발견이었습니다.


같이 주문한 군만두(6,000원)는 총 여덟 개의 만두가 접시에 담겨 나왔습니다.


인천 차이나타운의 다다복처럼 바닥 한 면만 지져 나온 만두를 먹으려면 '꿔티에' 를 시키면 되고
이 만두는 다른 만두집의 군만두처럼 바삭하게 튀겨져 나온 군만두입니다.
그런데 겉이 갈색이 될 정도로 아주 빠싹 튀긴 게 아닌데도 불구하고 만두피가 굉장히 바삭한 것이 특징.


만두 안에는 다진 부추와 돼지고기가 듬뿍 들어있고, 육즙 또한 아주 넉넉하게 들어있었습니다.
만두피가 다른 군만두와 달리 꽤 얇은 편인데, 꽉 찬 속도 그렇지만 여기 만두피 튀긴 게 정말 괜찮네요.
이 정도면 다른 만두들도 종류별로 시켜 한 번 먹어봐도 괜찮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 매우 만족스럽습니다.


그냥 한 번 가볼까? 하는 호기심에 찾았다 생각지도 못한 발견으로 대만족했던 중화요리집, 조원.
오래간만에 찾은 연남동 나들이의 첫 시작이 너무 좋았습니다. 여긴 반드시 다음에 또 찾아올 듯.


일단 오늘은 가볍게 만두와 오향닭만 맛보았지만,
다음엔 좀 더 많은 요리들을 도전해봐야겠습니다.


그럼 지난 늦가을에 찾은 본격적인 주말 연남동 나들이를 시작합니다.

. . . . . .


※ 연남동 조원 찾아가는 길 : 홍대입구여에서 경의선 숲길공원 북쪽으로 쭉 이동, 노블레스 아파트에서 우회전

2019. 12. 12 // by RYUNAN



덧글

  • 2019/12/13 00:26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9/12/19 22:50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핑크 코끼리 2019/12/13 09:56 #

    오 음식이 너무 맛나보여요!
  • Ryunan 2019/12/19 22:50 #

    여기 정말 맛있었습니다 :)
  • 알렉세이 2019/12/15 11:34 #

    새콤한 양념에 무쳐낸 거 보면 초계 느낌도 나는데 한번 구워낸 닭이니...퍄퍄
  • Ryunan 2019/12/19 22:50 #

    진짜 이렇게 맛있는 닭고기는 오래간만에 먹어봅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04486
3742
20042021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