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20.1.11. 슈비버거(맥도날드) / 슈림프(새우)튀김패티와 비프(쇠고기)패티를 합한 볼륨감 좋은 맥도날드의 햄버거 by Ryunan

며칠 전, 맥도날드에서 되게 오래간만에 '슈비버거' 를 먹어보게 되었습니다.
'슈비버거'는 '슈림프(새우)''비프(쇠고기)'의 약자로 새우 패티와 비프 패티를 동시에 넣은 버거입니다.
사실 몇년 전 첫 출시되었을 때 한 번 먹어보고 리뷰한 적 있었는데 그다지 만족스럽지 못했던 경험이 있어
그 때 한 번 먹어본 걸 마지막으로 다시 구입할 일이 없었는데 정말 오래간만에 먹어보게 되는군요.

. . . . . .



슈비버거 세트 가격은 할인 적용이 안 되었을 시 6,700원이었던 걸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맥도날드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약간의 가격 할인을 받아 5천원대에 구매해 먹어보게 되었지만요.


빅맥과 마찬가지로 버거 안에 들어간 내용물이 많아 흐트러지지 않기 위한 종이띠가 둘러져 있습니다.
일반 참깨빵이 아닌 전용 콘밀번을 사용한 곳이 특징. 고급버거 라인업으로 갈 때 많이 쓰는 번입니다.


새우튀김 패티와 빅맥에 들어가는 쇠고기 패티, 그리고 토마토 한 조각과 양상추와 양파,
스파이시 어니언 소스로 마무리한 구성으로 패티가 두 장이 들어가 볼륨감이 상당히 좋은 편입니다.


사실 그냥 먹고 넘어가도 될 것을 굳이 리뷰까지 한 이유는 버거 모양새가 너무 모범적이어서...
뭔가 이미지사진에 나오는 정석이라 해도 될 정도로 버거를 너무 반듯하게 잘 만들었습니다.
심지어 토마토 조각 크기까지 그 바로 아래의 비프 패티와 면적, 두께가 비슷해 진짜 정석대로 잘 만든 느낌.
옛날에 처음 먹었을 땐 뭔가 비프 패티와 새우튀김이 잘 어울리지 않는다는 불협화음 같은 인상이었는데
오래간만에 다시 먹으니 그렇게까지 나쁘진 않네요. 살짝 매콤한 스파이시 어니언 소스와의 조합도 좋았던 편.

무엇보다도 처음 만들어진 이후 쭉 단종되지 않고 계속 메뉴를 지키고 있으니 나름 소비자들에게 어필하면서
안착을 무난하게 잘 한 게 아닐까 싶습니다. 몇 년만에 다시 맛본 메뉴였는데 잘 먹었습니다.

2020. 1. 11 // by RYUNAN



덧글

  • 먹어봤음 2020/01/12 04:53 # 삭제 답글

    돈 더 준다면은 빅맥 보다 이게 낫은것 같아요 그렇지만 왠지 패티 보단 야채를 많이 넣었의면 하는 느낌이 강하네요
  • Ryunan 2020/01/14 21:20 #

    저도 빅맥보다는 이 쪽이 더 낫다고 생각합니다. 그래도 저 정도면 양상추는 충분하다고 봅니다 ㅎㅎ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3983866
26908
19885795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