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20.1.16. 만성찬팅(신림동) / 신림동에서 가장 유명한 양꼬치전문점, 압도적으로 저렴한 가격의 다양한 요리와 함께 by Ryunan

신림역에 위치한 양꼬치 & 중국요리 전문점 '만성찬팅(만성양꼬치)'
워낙 유명하고 항상 수많은 대기인원이 넘쳐나는 곳으로 이야기만 늘 들어오다가 드디어 가 보게 되었습니다.
평소에는 항상 줄 서서 들어가야 한다는데, 먼저 가 계신 일행분이 계셔서 다행히 바로 입장 가능.

간판 글씨체가 너무 한국에 있는 중국요릿집 감성인데 뭔가 기묘하게 정감가네요.

. . . . . .



이 곳은 기본적으로 양꼬치를 인당 13,000원에 원하는 만큼 제공하는 곳이고
그 이외에 단품 요리를 추가로 시킬 수 있습니다. 단품 요리들의 가격이 상당히 저렴한 것도 강점.


요리도 요리지만 식사 메뉴가 정말 저렴한데, 저게 양꼬치 무제한을 주문했을 때만 시킬 수 있는건지
아니면 양꼬치를 시키지 않고 요리와 식사만 따로 시켜도 저 가격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아마 가격을 생각해보면 기본 양꼬치를 시키고 추가로 식사, 요리 주문하는 것만 가능하지 않을까 싶어요.


아니 여기에 왜 이소룡 사진이(...)
얼마 덩 중국 모 외식 브랜드 로고에 삽입된 이소룡 캐릭터의 초상권 문제 관련하여 소송이 진행된 적이 있었지요.


매장 출입구에 걸려있는 수많은 판다 인형들.


금요일 저녁이라 내부는 이미 만석. 아주 많은 손님들로 북적이고 있습니다.


추가로 시킬 수 있는 요리, 식사메뉴 종류가 아주 다양합니다.
요리류는 6~8천원, 식사메뉴는 4천원이라는 아주 저렴한 가격에 형성되어 있어
양꼬치를 먹다가 부담 없는 금액에 요리를 추가하여 같이 즐길 수 있습니다.


테이블에 기본 비치되어 있는 티슈, 그리고 양념통.
양념통에 아주 크게 이름이 써 있어 혼동할 일은 절대로 없을 것 같군요(...)


기본 반찬으로는 짜사이, 그리고 단무지 두 가지가 제공됩니다.


양꼬치는 직원이 직접 가져다주는 시스템으로 운영되는데
몇가지 종류를 다양하게 담아 내주는 방식입니다. 새우를 제외한 고기류는 전부 양념이 된 상태로 나오고요.


불판 위에 양꼬치를 올려놓고 본격적으로 굽기 시작.


개인 앞접시에 양꼬치 찍어먹는 분말 소스를 취향에 따라 적당히 조절해 뿌려놓습니다.
저는 쯔란을 상당히 좋아하기 때문에 쯔란을 많이 가져다 놓았습니다.


노릇노릇하게 익은 양꼬치.
쯔란 섞은 양념장에 푹 찍어서 맛있게 먹으면 됩니다. 


화력이 꽤 센 편이고, 숯불이 약해졌다 싶으면 직원이 와서 숯불을 직접 갈아주는데요,
이게 상당히 마음에 들었던 서비스. 다른 곳은 숯불이 약해져도 불을 잘 갈아주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
여기는 손님이 따로 요청하지 않아도 직원이 직접 보고 판단한 뒤 숯불을 바로바로 갈아주는 게 아주 좋았습니다.


덕택에 바로바로 구워진 양꼬치를 흐름의 끊김 없이 매우 즐겁게 즐길 수 있었습니다.


좋은 자리에는 맥주가 빠지면 섭하지요. 오늘의 맥주는 하얼빈으로 시작.


하얼빈 맥주로 가볍게 건배.
아마 우리나라에 양꼬치나 중화요리 전문점이 없었더라면 중국맥주 매출은 크게 떨어졌을듯.


꼬치류 꽤 괜찮네요. 사실 양꼬치 전문점의 꼬치는 대부분 양념 맛이 많이 좌우한다고 보는 편.
살코기도 적당하고 양념이 되어있긴 해도 너무 강하게 되어있지 않아 먹는 데 부담이 적습니다.


고기완자류 꼬치는 처음 먹어보는데 꽤 신선한 맛이었습니다.
중간중간 하나씩 먹으면 좋을 맛.


꼬치를 한 번 리필. 직원에게 적당적당히 섞어달라 요청하면 알아서 가져다줍니다.


요리 가격이 부담이 적어 추가로 주문한 '꿔바로우(8,000원)'
다른 가게에서 단품으로 주문시 보통 15,000원 안팎인데, 여긴 그 절반 가격밖에 하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양이 딱히 적은편도 아니라 여럿이 와서 양꼬치 먹을 때 꼭 시키는 게 좋을 듯.
큼직한 덩어리로 나오기 때문에 가위로 적당한 크기로 자른 뒤 기호껏 드시면 됩니다.


채썬 파가 함께 나오는데, 적당히 고기 한 덩어리와 함께 파를 같이 집어먹으면 좋아요.


꿔바로우 특유의 살짝 시큼한 향과 함께 달콤 쫄깃한 식감과 맛이 양꼬치로 달아오른 입을 달래주는 느낌.
여기는 양꼬치도 좋지만 요리류도 아주 잘 만드는 편이라 사이드로 시켜 나눠먹기 딱 좋습니다.
아마 양꼬치 무한을 신청하지 않고 요리 단품으로는 따로 안 팔지 않을까 싶군요.

. . . . . .

그리고 요리 한 가지를 더 주문했습니다만,
이 요리는 보통 중화요릿집에서 찾아보기 힘든 메뉴입니다.

사람에 따라 혐오스럽게 보일 수 있으므로 혹시라도 징그러운 것,
특히 곤충 같은 거 싫어하시는 분은 가급적 여기서 돌아가시는 것을 권합니다.

.
.
.
.
.
.
.
.
.
.
.
.
.
.
.
.
.
.
.
.

두 번째 요리, 바로 '메뚜기볶음(8,000원)' 입니다!


각종 야채와 메뚜기를 한데 넣고 기름에 볶아낸 요리인데요,
식용 메뚜기! 진짜 오래간만에 먹어보는군요.
어릴 적 먹었던 기억이 있는데 초등학교 때였으니... 몇 년 전이야;;
다만 어렸을 때 먹은 기억은 사먹은 게 아닌 시골 내려갔을 때 들판에서 잡은 걸 바로 볶아먹었던 기억입니다.


곤충을 볶아먹는 것이고 볶은 이후에도 외형이 그대로 남아있어 보기엔 참 그렇지만
이게 먹어보면 굉장히 고소합니다. 기름에 야채 넣고 함께 볶으니 살짝 마른안주 먹는 느낌도 나요.
번데기 정도를 거부감없이 먹을 수 있는 분이라면 충분히 도전할 수 있는 메뉴라고 생각합니다.
적극적으로 권해드릴 순 없지만서도 좋아하는 분이 있고 같이 또 갈 수 있다면 다음에도 한 번 시켜볼 듯.


바삭하게 구운 새우꼬치.


수시로 숯을 갈아주기 때문에 중간에 화력 약해지는 것 없이 처음 화력 그대로 구워먹을 수 있습니다.
앞서 이야기했지만 만성찬팅을 처음 다녀오고 제일 만족했던 부분이 이 부분입니다.


중간에 맥주를 칭다오로 변경.


꼬치는 총 여섯 종류가 제공된다고 써 있었는데, 실제 나왔던 종류 수도 비슷비슷했지만
구성에는 약간의 차이가 있는 듯. 다만 크게 문제는 없었습니다.


일행 중 완자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 분이 있어 완자 빼고 요청하니 이렇게 가져다주네요.
리필을 직접 하는 게 아닌 가져다달라 요청하는건데, 싫은 기색 없이 바로바로 잘 해줍니다.


세 번째 맥주는 연경.
이로서 종류별로 세 가지 맥주를 한 번에 다 마셔봅니다.

맥주 옆에 있는 통은 양꼬치 양념통. 테이블마다 저렇게 비치되어 있어 직접 덜을 수 있습니다.


열심히 먹은 뒤 마지막으로 요청한 꼬치 리필은 종류별로 다양하게.


신림의 아주 유명한 양꼬치 & 중화요리 전문점 '만성찬팅'

왜 사람들이 줄을 서서까지 찾는지 이해할 수 있을 정도로 맛있는 양꼬치는 기본,
거기에 다양한 종류의 요리들 가격도 저렴한 것, 그리고 처음부터 끝까지 동일한 환경에서
음식을 즐길 수 있었다는 것(이것이 큼)이 마음에 들었고 또 부담없이 먹기 좋았던 곳이었습니다.
특히 요리들이 다른 중화요리 전문점에서는 볼 수 없는 특이한 식재료들을 사용한 것도 있어(메뚜기, 개구리)
이 요리들을 도전해보기 위한 목적을 갖고 방문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생각 이상의 만족입니다.


. . . . . .


※ 만성찬팅 찾아가는 길 : 지하철 2호선 신림역 5번출구 하차 후 직진, 파리바게뜨 골목에서 우회전

2020. 1. 16 // by RYUNAN



핑백

덧글

  • 댕댕2 2020/01/16 01:15 # 삭제

    보통 오후 5시부터 웨이팅 생기는 곳이죠. 무한리필 고기 질이 엄청나게 좋을 거라고 과도한 기대를 안하면 양꼬치도 무한으로 먹으면서 가성비 엄청 좋은 요리까지 같이 할 수 있는 가게라고 생각합니다. 아마 요리만 따로 먹는 것도 가능은 한걸로 알아요. 대신 2인 1테이블 기준으로 8천원짜리 메뉴 2개 이상인가 대충 그 정도 주문은 해야 했던 걸로... 그래도 뭐 워낙 싸서 양꼬치 없이 요리만으로 술 비우는 분들도 종종 보긴 했고요.

    요리는 종류별로 좀 퀄리티 편차가 있긴 한데, 탕 종류와 튀김 요리가 괜찮고 볶음면 종류는 좀 별롭니다.(볶음짬뽕이나 팟타이 비추... 탕면에 비해서 건더기가 꽤나 부실해요) 경장육사나 갈릭새우는 호불호 크게 안갈리고, 어향가지도 괜찮은 퀄리티입니다.
  • Ryunan 2020/01/20 14:50 #

    튀김 쪽이 괜찮은 편이군요. 다음에 방문할 때 참고하도록 하겠습니다 :) 요리는 저런 조건이 있었군요...
  • 좀좀이 2020/01/16 07:23 # 삭제

    사람 진짜 많네요. 예전에 갔을 때는 저 정도까지는 사람 많지 않았던 걸로 기억하는데요. 양꼬치 1인분에 보통 만원 정도 하니까 저기 가면 본전은 무난히 뽑고 올 수 있죠 ㅎㅎ 메뚜기 볶음은 재미로 한 번 시켜봐도 좋을 거 같아요 ㅋㅋ
  • Ryunan 2020/01/20 14:51 #

    가격이 1인분 가격 수준이니 엥간하면 충분히 본전을 뽑을 수 있다고 봅니다 ㅎㅎ
  • 따끈따끈 2020/01/16 11:42 #

    원랜 요리만 시킬 수 있었는데 언제부턴가 양꼬치 주문이 강제되더군요.
    그 이후로 안 간지 1년 넘었습니다.
    친구와 둘이서 요리로만 3만원어치 이상 먹어왔는데 ㅜㅜ (술 별도)

    요리 맛이 갈 때마다 확확 바뀌던 기억이 나네요.
    전번에 먹은 맛 생각하고 주문하면 낭패를 볼 수 있습니다.
  • Ryunan 2020/01/20 14:51 #

    사람이 많이 몰려서 바쁘게 만들다보니 요리할 때 편차가 좀 큰가보네요...
  • 핑크 코끼리 2020/01/16 10:11 #

    연경맥주도 있군요. 처음보는 맥주네요
  • Ryunan 2020/01/20 14:51 #

    칭다오 하얼빈만큼은 아니지만 중화요리 전문점에서 은근히 찾아볼 수 있는 맥주입니다.
  • ㅇㅇ 2020/01/16 23:39 # 삭제

    와 가격대비 좋네요. 왜 줄서는지 이해가 가네요..
  • Ryunan 2020/01/20 14:51 #

    네, 저도 이번에 가 보고 이해...
  • ㅇㅇ 2020/01/17 01:02 # 삭제

    평일 점심엔 요리만 시킬 수 있는걸로 알아요~
  • Ryunan 2020/01/20 14:52 #

    아 평일점심... 하지만 저는 평일점심에 저길 갈 수 없는 몸이라...ㅡㅜ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06486
3742
20042023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