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20.1.27. 하오펑라(서현) / 처음 먹어보는 마라샹궈. 입안이 얼얼하지만 멈출 수 없는 매운맛. by Ryunan

저는 그동안 마라탕은 여러 번 먹어봤습니다만, 마라샹궈를 한 번도 먹어본 적이 없습니다.
그래서 언제 한 번 '마라샹궈'도 먹어보아야겠다... 라는 생각을 늘 해오긴 했습니다만,
기회가 안 생겼다가 드디어 마라샹궈를 처음으로 먹어볼 기회가 생기게 되었습니다.

오늘 다녀온 곳은 서현역 근방에 위치한 마라탕, 마라샹궈 전문점 '하오펑라' 라는 곳입니다.
이 곳 외에도 지점이 세 군데 있는데 서현역에 있는 곳이 본점이라고 하는군요.

. . . . . .



마라탕 열풍이 지금은 한풀 꺾이긴 했지만, 그래도 여전히 잘 나가는 음식 중 하나.
왠지 마라탕은 유행이 지난 이후에도 몇몇 가게들은 끝까지 남아 언제든 먹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마라탕, 마라샹궈 이외에도 짬뽕이라든가 단품메뉴 등이 준비되어 있다고 하네요.
참고로 이 곳은 g당 단위로 직접 재료를 담는 마라탕, 샹궈 말고 단품 마라탕, 마라샹궈도 있습니다.


실내 내부를 한 컷. 이 사진은 사람들이 빠져나간 이후를 찍은 것이지만
평소 저녁에는 사람들이 꽤 많습니다. 서현역에서 다소 외진 데 있음에도 불구하고 인기가 있는 집.


테이블마다 세워져 있는 철판으로 만든 테이블 번호표.


메뉴판을 한 컷. 셀프로 재료를 직접 조합할 수 있는 메뉴는 마라탕과 마라샹궈 두 종류가 있고
마라탕은 100g당 1,600원, 마라샹궈는 100g당 3,000원의 가격이 책정되어 있습니다.
마라탕과 마라샹궈 단품 주문도 가능한데, 단품가격은 각 7,000원 / 14,000원.
이외에 마라룽샤, 꿔바로우, 크림마요새우, 짬뽕 등의 단품 메뉴가 있으니 취향껏 주문하시면 될 듯.


여럿이 왔을 때 한꺼번에 즐길 수 있는 세트 메뉴와 주류, 음료도 다양하게 구비되어 있습니다.
음료의 경우 탄산음료 이외에도 중국에서 맛볼 수 있는 중국 음료들이 같이 비치되어 있어요.


마라탕, 마라샹궈를 직접 담을 수 있는 셀프 바.
맨 아래 꼬치에 꽂혀 있는 메뉴는 100g당 가격이 아닌 꼬치당 가격을 받으며 개당 1,000원입니다.
이 외에 여기엔 비치되어 있지 않은 쇠고기, 양고기가 있는데 이 고기들은 100g당 3,000원이라고 하는군요.


라면사리와 우동면도 따로 비치되어 있는데, 라면사리의 경우 봉지째 들어있는 것과 뜯어진 것
두 가지로 비치되어 있어 꼭 라면 한 봉지를 온전히 다 집어넣지 않아도 됩니다.


매장 한 쪽에는 밥솥이 있습니다. 밥은 무료로 이용 가능.


하오펑라의 마라탕, 마라샹궈는 땅콩소스를 첨가하지 않고 만든다고 합니다.
땅콩소스를 넣어 매운맛이 덜한 마라탕을 별로 안 좋아하는 분들도 있는데, 그런 분들은 좋아하실 듯.
저희 회사 근처에도 마라탕집이 하나 있긴한데, 땅콩소스를 너무 많이 넣어나오는 곳이 있거든요.


셀프 바에서 가져온 밥과 기본 반찬. 그리고 식기 세팅.


기본찬으로는 단무지와 짜사이, 그리고 각종 소스 몇 가지가 있는데
저는 땅콩 소스에 고추기름을 듬뿍 부어 가져왔습니다.


여기 뿐만이 아니라 다른 마라탕 전문점에서 나오는 밥에서도 공통적으로 느끼는 거긴 한데
대체적으로 마라탕집에서 나오는 기본 밥은 일반 식당처럼 찰기있는 밥이 아닌 약간 마른듯이 푸석한 게 특징.
일부러 밥을 이렇게 짓는건지 모르겠지만, 이 점은 개인적으로 조금 아쉽게 생각되기도 합니다.


드디어 메인 요리, 마라샹궈가 도착했습니다.


국물 요리인 마라탕은 여러 번 먹어봤지만, 국물 없이 볶아서 나오는 마라샹궈는 이번이 처음.
항상 주변 사람들에게서 맛있다 맛있다 이야기를 들어온 그 마라샹궈를 드디어 처음 접하게 되는군요.
사진에 보이는 마라샹궈는 약 2만원 어치로 꼬치류 세 개, 그리고 양고기와 쇠고기를 각 100g씩 추가한 것.


소스에 버무려져 나온 칵테일 새우부터 먼저...


좋아하는 재료인 건두부도 아낌없이 넣었습니다.
매운 정도는 가장 기본이 되는 보통맛으로 시켰음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얼얼한 편인데요,
국물이 없는 볶음요리라 그런지 마라탕에 비해 좀 더 마라 특유의 매운맛이 자극적으로 느껴졌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되게 맛있네요. 탕에서는 느끼지 못한 아주 진하게 매우면서 또 기름진 맛이 일품.
먹으면 먹을수록 입안이 얼얼해지는데, 입안이 얼얼한 가운데서도 계속 젓가락을 멈추지 못하는 매력.
아 왜 사람들이 마라샹궈를 그렇게 좋아하는건지 충분히 이해갈 수 있을 듯한 아주 만족스러운 맛이었습니다.


마라탕의 경우 타 재료와 육류의 가격 차이가 꽤 있지만(일반재료 100g 1,600원, 고기류 100g 3,000원)
마라샹궈는 일반 재료와 육류의 가격차 없이 전부 3,000원으로 동일하기 때문에 고기도 넉넉히 넣으세요.
저는 양고기와 쇠고기를 각 100g씩 총 200g을 넣었는데, 둘이 나눠먹기 딱 좋은 양이었습니다.


소스를 듬뿍 머금은 단호박도 한 점.


처음 먹어보는 마라샹궈는 생각 이상으로 매우 좋았고 또 아주 기분좋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왜 주변 사람들이 마라샹궈를 그렇게 좋아하는지 충분히 납득갈 정도로 만족스럽게 먹었는데요,
따끈한 국물이 생각날 땐 마라탕, 여럿이 모여 식사 겸 반주 느낌으로 좀 더 본격적으로 먹고 싶을 땐 마라샹궈.
상황에 따라, 혹은 자신의 취향에 따라 먹고싶은 걸 자유롭게 선택해 즐기면 될 것 같습니다.

다만 매운 게 아닌 기본맛으로 시켰음에도 불구, 상당히 매운 편이라 다음날 화장실에서 조금 고생했는데
기본적으로 마라탕에 비해 맵고 자극적인 맛이 더 강한편이니 먹기 전 미리 속은 풀어주시는 게 좋을 듯.


'맛있게 요리한 매운맛' - 하오펑라. 소개받아서 간 곳이었는데 아주 좋았어요.


서현 쪽에서 괜찮다 싶은 식당 알고있는 게 상당히 제한적이었는데, 또 한 군데를 알게 되었군요.
이 가게만큼은 유행이 지나도 없어지지 않고 계속 남아있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현재 마라탕 유행이 조금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사람들이 많은 걸 보면 큰 걱정이 안 들기도 하고요.


마지막으로 서현역 AK플라자 배경으로 한 컷.
이 배경은 아주 예전이나 지금이나 변하지 않았군요.

. . . . . .


※ 하오펑라 찾아가는 길 : 수도권 전철 분당선 서현역 AK플라자 3번 하차, 버거킹, KFC 방향 광장으로 나와서 이동

2020. 1. 27 // by RYUNAN



덧글

  • ㅇㅇ 2020/01/27 20:22 # 삭제 답글

    마라시리즈는 한번도 안먹어봐서 어떤 맛인지 궁금했는데 포스팅 보니 도전해보고싶네요 ㅋㅋㅋ
  • Ryunan 2020/01/27 21:31 #

    처음엔 좀 생소한 맛일텐데 먹다보면 중독되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입니다 ㅎㅎ
  • 1234 2020/01/28 12:23 # 삭제 답글

    바이러스 때문에 난리인데 중국 음식을..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48525773
53814
19384343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