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상단 광고


2020.2.2. 버거인(숙대입구-청파동) / 백종원의 골목식당, 청파동 하숙골목. 계란 듬뿍 '지못미버거' 맛보다 by Ryunan

백종원의 골목식당 '청파동 하숙골목' 편에 등장했던 햄버거집인 숙명여대 근처 '버거인'
방송 보면서 한 번 가 보고 싶다... 라고 생각만 하고 있다 큰맘먹고 작정한 채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이제 방송 나온지 좀 됐으니 사람들 많이 빠졌겠지... 라는 생각은 완벽한 오산. 한시간 반을 기다렸네요(...)

. . . . . .



대기표 없이 영업하는 곳이라 매장 앞에서 계속 줄을 서야 합니다.
다행히 날씨가 별로 춥지 않아 줄 서는게 물리적으로 힘들진 않았지만 배고픔 때문에 정신적으로 좀 피곤;


영업 시간은 다음과 같은데, 재료 소진이 일찍 이루어지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9시까지 영업하는 건 거의 불가능할듯. 평일엔 중간 쉬는시간이 있으니 참고하세요.


매장은 건물 지하 1층에 있습니다. 계단을 따라 아래로 내려가야 매장이 나와요.
참고로 건물 1층에는 방송 당시 빌런(...)으로 유명했던 피자집, '엘 깜비오' 가 있습니다.


매장 출입문에 붙어있는 손글씨 간판이 재미있네요.
100% 쇠고기로 만든 패티, 그리고 가락시장에서 직접 가져온 야채를 사용하여 만든다고 합니다.


메뉴판을 한 컷. 버거는 총 세 가지 종류가 있습니다. 사이드 메뉴로는 트러플 감자튀김 한 가지.
이 중 방송 당시 백종원 대표의 솔루션을 받아 탄생한 메뉴는 오른쪽의 '지못미 버거'
버거 단품 가격에 3,000원을 추가하면 탄산음료와 감자튀김이 딸려오는 세트메뉴로 즐길 수 있습니다.


안에 들어와서도 음식 나오는데 시간이 조금 걸렸는데, 오랜 기다림 끝에 버거가 드디어 나왔습니다.
처음 매장에 도착해서 줄 서고 매장 안으로 들어와 음식 기다리는 시간까지 2시간이 약간 안 걸렸습니다.


버거 먹기 전 가볍게 맛보라고 프레첼 과자가 약간 나옵니다.
주점의 기본안주 같은 느낌. 이건 맥주 세트 시켰을 때 함께하면 좋을 것 같네요.


코카콜라, 스프라이트, 환타오렌지, 환타포도 중 한 가지 음료를 선택할 수 있는데,
환타포도로 선택. 355ml 뚱캔으로 제공됩니다.


감자튀김이 함께 나오는 세트 주문시 스테인레스 쟁반에 두 가지 음식이 함께 담겨 나옵니다.


골목식당 방영 당시 솔루션과 연구를 통해 탄생한 '지못미 버거(단품 6,500원)'
'지못미'는 '지켜주지 못해 미안해' 의 약자로, 볼륨감 높은 큼직한 버거를 먹기위해 입을 크게 벌려
얼굴 표정이 망가지는 것을 두고 하는 말이었나... 그랬던 걸로 기억합니다. 여튼 버거 볼륨감은 끝내주는군요.


트러플 오일을 넣어 튀겨낸 감자튀김은 일반 감자튀김에 비해 풍미가 아주 좋습니다.
소스가 함께 나오긴 하지만 갓 튀겨나온 감자튀김은 소스 없이 먹어도 맛있게 먹을 수 있습니다.
같이 간 일행은 버거도 버거지만 감자튀김이 아주 만족스럽다고 굉장히 큰 만족감을 표하던...


소스는 케첩과 함께 직접 만든듯한 달짝지근한 맛이 나는 화이트 소스, 두 가지가 제공됩니다.
다만 감자튀김의 나오는 양에 비해 소스가 좀 많은 편이라 양을 약간 줄여도 좋을 듯 합니다.


양상추 대신 청상추 위에 구운 베이컨과 체다슬라이스 치즈, 직접 만든 쇠고기 패티와 함께
치즈 소스를 뿌린 스크램블 에그가 듬뿍 올라갑니다. 두꺼운 쇠고기 패티의 맛도 맛이지만
이 버거의 강점은 단연 저 스크램블 에그네요. 엄청 부드럽고 또 고소한데다 볼륨감도 좋아 매우 만족스러웠습니다.
음료 없이 버거만 먹어도 퍽퍽하지 않다 느껴질 정도로 촉촉한 스크램블 에그의 조화가 아주 잘 어울렸어요.


버거를 먹으면서 중간중간 감자튀김도 함께...


두껍게 썬 감자가 아닌 맥도날드처럼 가늘게 썬 감자라 포슬포슬하게 씹는 맛은 다소 부족하지만
그 약간 부족한 식감을 트러플 오일의 풍미가 제대로 살린 느낌. 그냥 감자만 먹어도 좋지만
화이트 소스에 함께 찍어먹으면 소스의 은은한 단맛이 더해져 이건 이거 나름대로 맛있습니다.
다만 개인적인 취향으로 케첩은 별로 추천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트러플 감자튀김 본연의 맛이 가려지는 느낌이라...


오랜 공복 상태에서 먹어서 더 그렇게 느꼈던 걸지도 모르지만, 방송이 거짓말은 아닐 정도로 만족했습니다.
줄을 서는 과정은 좀 힘들었지만, 줄 서지 않고 들어가서 먹을 수 있는 곳이라면 정말 자주 갔을 듯.
생각 이상으로 꽤 만족했던 곳이라 기다리는 게 괜찮다 싶은 분들은 한 번 가서 드셔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공교롭게도 저희가 먹고 나오니 재료가 전부 소진되어 조기마감한다는 문구가 붙어있네요.
혹여 주말 방문 계획이 있을 경우 안전하게 들어가려면 약 12시~1시 이전 방문을 추천합니다.


솔루션을 시작했을 때 좋은 평들 들었던 가게들은 방영 이후에도 꾸준히 반응이 좋은 것 같아요.
생각 이상으로 큰 만족을 주었던 청파동 하숙골목 '버거인' 방문이었습니다.

. . . . . .


참고로 버거인 건물 1층에는 '엘 깜비오' 라는 가게가 있습니다.
솔루션 당시 '피자집' 으로 나와 골목식당 최초 솔루션 받는 걸 실패한 그 곳입니다.


현재는 정식으로 식당 영업을 하는곳이 아닌 일종의 커뮤니티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고 하는데
나름대로의 방식으로 잘 운영해나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조금 궁금하긴 하네요.

. . . . . .


※ 버거인 찾아가는 길 : 지하철 4호선 숙대입구역 9번출구 하차, 갈월동 지하차도 지나 회기역방향 직진 후 골목 안쪽

2020. 2. 2 // by RYUNAN



핑백

덧글

  • ㅇㅇ 2020/02/02 22:40 # 삭제

    항상 궁금했는데 이런곳은 보통 한명당 딱 햄버거 한세트만 시킬수있나요? 1인분 이상은 안되는거죠?
  • Ryunan 2020/02/04 12:04 #

    상황에 따라 다르지 않을까 싶습니다. 시도해보지 않아서 모르겠네요. 다만 재료 소진이 빨리 일어나고 뒤에 기다리는 사람들이 많은 것 때문에 1메뉴 이상은 안 시키는 게 매너 갖기도 하고...그렇습니다^^
  • 지못이 2020/02/03 19:08 # 삭제

    난 저기에서 1시간 기달렸는데 결국엔 못 먹었음
    차라리 집에서 해먹습니다.....
  • Ryunan 2020/02/04 12:04 #

    안타깝습니다...ㅡㅜ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68515
3742
20042445

2016 대표이글루